10대가 무면허로 차 빌려 몰다 사고…2명 숨져

입력 2021.02.08 (18:56) 수정 2021.02.08 (18:5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어젯밤(7일) 충남 천안에서 10대 운전자가 무면허로 지인의 승용차를 몰다 도로 끝차로에 정차된 화물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습니다. 승용차에 탄 4명 가운데 2명이 숨지고 2명이 중태에 빠졌는데요. 경찰은 운전자의 음주운전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2명 사망·2명 중상…"무면허로 빌린 차 운전"

어젯밤 9시 50분쯤 천안시 동남구 용곡동의 한 왕복 8차선 도로에서 19살 A 군이 몰던 승용차가 2차로를 달리다 갑자기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은 뒤 중심을 잃고 오른쪽으로 꺾이며 4차로에 주차된 화물차를 들이받았습니다.

사고 충격으로 승용차는 옆면 전체가 심하게 부서졌는데요. 이 사고로 조수석과 뒷자리에 타고 있던 21살과 19살 남성 2명이 숨졌고, 운전자 19살 A 군과 뒷자리에 탄 다른 1명은 중상을 입었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운전자 A 군은 무면허로 차를 지인으로부터 빌려 운전했고 무보험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A 군과 다른 동승자 등 4명은 모두 지인 관계로 알려졌습니다. A군의 무모한 운전이 2명의 목숨을 앗아간 참사로 이어진 겁니다.

한편 사고 직후 A 군이 중태에 빠졌기 때문에 호흡 등을 통한 음주측정이 이뤄지지 못했는데요. 경찰은 법원으로부터 A 군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채혈 측정을 통해 A 군의 음주 여부를 확인할 방침입니다. 또 과속 여부 등 교통 법규 위반 여부도 함께 들여다볼 예정입니다.


■ "불법 주정차한 화물차 운전자도 경찰 조사"

그런 가운데 사고 차량이 후미를 들이받은 화물차는 주정차 금지구역에 불법 주차된 탱크로리였는데요. 사고 당시 화물차 운전자가 탑승한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사상자 4명이 발생한 만큼 경찰은 불법 주정차 금지구역에 차를 세워둔 화물차 운전자 B 씨도 입건할 예정입니다.

또 면허가 없는 A 군에게 차량을 빌려준 사고 차량 주인과 중상을 입은 다른 동승자 1명에 대해서도 무면허 운전 방조 혐의로 추후 조사할 계획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10대가 무면허로 차 빌려 몰다 사고…2명 숨져
    • 입력 2021-02-08 18:56:00
    • 수정2021-02-08 18:57:27
    취재K

어젯밤(7일) 충남 천안에서 10대 운전자가 무면허로 지인의 승용차를 몰다 도로 끝차로에 정차된 화물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습니다. 승용차에 탄 4명 가운데 2명이 숨지고 2명이 중태에 빠졌는데요. 경찰은 운전자의 음주운전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2명 사망·2명 중상…"무면허로 빌린 차 운전"

어젯밤 9시 50분쯤 천안시 동남구 용곡동의 한 왕복 8차선 도로에서 19살 A 군이 몰던 승용차가 2차로를 달리다 갑자기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은 뒤 중심을 잃고 오른쪽으로 꺾이며 4차로에 주차된 화물차를 들이받았습니다.

사고 충격으로 승용차는 옆면 전체가 심하게 부서졌는데요. 이 사고로 조수석과 뒷자리에 타고 있던 21살과 19살 남성 2명이 숨졌고, 운전자 19살 A 군과 뒷자리에 탄 다른 1명은 중상을 입었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운전자 A 군은 무면허로 차를 지인으로부터 빌려 운전했고 무보험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A 군과 다른 동승자 등 4명은 모두 지인 관계로 알려졌습니다. A군의 무모한 운전이 2명의 목숨을 앗아간 참사로 이어진 겁니다.

한편 사고 직후 A 군이 중태에 빠졌기 때문에 호흡 등을 통한 음주측정이 이뤄지지 못했는데요. 경찰은 법원으로부터 A 군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채혈 측정을 통해 A 군의 음주 여부를 확인할 방침입니다. 또 과속 여부 등 교통 법규 위반 여부도 함께 들여다볼 예정입니다.


■ "불법 주정차한 화물차 운전자도 경찰 조사"

그런 가운데 사고 차량이 후미를 들이받은 화물차는 주정차 금지구역에 불법 주차된 탱크로리였는데요. 사고 당시 화물차 운전자가 탑승한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사상자 4명이 발생한 만큼 경찰은 불법 주정차 금지구역에 차를 세워둔 화물차 운전자 B 씨도 입건할 예정입니다.

또 면허가 없는 A 군에게 차량을 빌려준 사고 차량 주인과 중상을 입은 다른 동승자 1명에 대해서도 무면허 운전 방조 혐의로 추후 조사할 계획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