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시설 입소자부터 26일 접종 시작…65세 이상은 제외

입력 2021.02.16 (08:01) 수정 2021.02.16 (08:1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정부가 오는 26일부터 시작되는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의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요양병원과 시설의 만65세 미만 입소자와 종사자 등에 대해 아스트라제네카 접종을 우선 맞히기로 했는데요.

관심을 모았던 만 65세 이상 고령층의 접종은 일단 보류됐습니다.

서병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는 26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예방접종이 시작됩니다.

요양병원과 시설 등의 입소자나 종사자 27만2천 여 명이 우선 맞습니다.

다만 65세 미만으로 나이가 제한됐습니다.

고령층에 대한 효능 논란을 감안한 조첩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고령층에 대한 백신 효능 논란은 국민과 의료인의 백신 수용성을 떨어뜨려 접종률을 저하시킬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요양병원과 시설 등에 대한 접종은 5월까지 진행됩니다.

접종 방식은 의사가 근무하는 병원은 자체 접종을 실시합니다.

그 외엔 의료진의 방문 접종을 원칙으로 하되 여건에 따라 보건소로 가서 접종받는 것도 가능합니다.

상급종합병원을 포함한 고위험 의료기관의 보건의료인력 35만여 명에 대한 접종은 3월부터 시작됩니다.

1차 접종은 3월, 2차 접종은 5월부터 시작되는데, 의료기관에서 자체 접종으로 진행됩니다.

역학조사나 검역 요원 등 코로나19 1차 대응 인력 7만8천여 명에 대한 접종도 3월 중에 시작됩니다.

관할 구역별로 보건소에 가서 맞으면 됩니다.

국제백신공급기구인 코백스를 통해 도입될 화이자 백신은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감염병 전담 병원으로 직접 배송해 자체적으로 접종하도록 했습니다.

환자 대응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섭니다.

종사자 5만 5천 명이 대상입니다.

다만, 정확한 접종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최대한 2월 말, 3월 초에 도입되도록 일정을 조정하고 있다는 말씀 드리겠고, 확정이 되면 바로 안내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방역당국은 중앙예방접종센터를 중심으로 접종 모의 훈련을 계속하는 한편, 내일부터는 요양병원과 시설에 대한 접종 모의훈련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

영상편집:한효정/그래픽:김지훈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요양병원·시설 입소자부터 26일 접종 시작…65세 이상은 제외
    • 입력 2021-02-16 08:01:33
    • 수정2021-02-16 08:16:24
    아침뉴스타임
[앵커]

정부가 오는 26일부터 시작되는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의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요양병원과 시설의 만65세 미만 입소자와 종사자 등에 대해 아스트라제네카 접종을 우선 맞히기로 했는데요.

관심을 모았던 만 65세 이상 고령층의 접종은 일단 보류됐습니다.

서병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는 26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예방접종이 시작됩니다.

요양병원과 시설 등의 입소자나 종사자 27만2천 여 명이 우선 맞습니다.

다만 65세 미만으로 나이가 제한됐습니다.

고령층에 대한 효능 논란을 감안한 조첩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고령층에 대한 백신 효능 논란은 국민과 의료인의 백신 수용성을 떨어뜨려 접종률을 저하시킬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요양병원과 시설 등에 대한 접종은 5월까지 진행됩니다.

접종 방식은 의사가 근무하는 병원은 자체 접종을 실시합니다.

그 외엔 의료진의 방문 접종을 원칙으로 하되 여건에 따라 보건소로 가서 접종받는 것도 가능합니다.

상급종합병원을 포함한 고위험 의료기관의 보건의료인력 35만여 명에 대한 접종은 3월부터 시작됩니다.

1차 접종은 3월, 2차 접종은 5월부터 시작되는데, 의료기관에서 자체 접종으로 진행됩니다.

역학조사나 검역 요원 등 코로나19 1차 대응 인력 7만8천여 명에 대한 접종도 3월 중에 시작됩니다.

관할 구역별로 보건소에 가서 맞으면 됩니다.

국제백신공급기구인 코백스를 통해 도입될 화이자 백신은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감염병 전담 병원으로 직접 배송해 자체적으로 접종하도록 했습니다.

환자 대응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섭니다.

종사자 5만 5천 명이 대상입니다.

다만, 정확한 접종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최대한 2월 말, 3월 초에 도입되도록 일정을 조정하고 있다는 말씀 드리겠고, 확정이 되면 바로 안내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방역당국은 중앙예방접종센터를 중심으로 접종 모의 훈련을 계속하는 한편, 내일부터는 요양병원과 시설에 대한 접종 모의훈련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

영상편집:한효정/그래픽:김지훈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