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희 견제했던 日…나이지리아 WTO 수장 선출에 “환영한다”

입력 2021.02.16 (15:24) 수정 2021.02.16 (15:3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세계무역기구(WTO) 수장에 한국 후보로 나섰던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의 당선 가능성을 극도로 경계해온 일본 정부가 나이지리아 출신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66)가 선출된 것을 환영했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오늘(16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 명의의 담화를 통해 “우리나라(일본)는 WTO 새 사무총장에 나이지리아 출신인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씨가 회원국들의 합의로 임명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많은 개발도상국이 가맹해 다양성을 체현하는 국제기구의 장에 아프리카 출신이면서 여성으로 처음 취임하는 것은 다각적인 무역체제를 유지·강화하는 데 매우 의의가 깊다”면서 “오콘조이웨알라 사무총장이 식견과 경험을 바탕으로 주요국 간의 조정 능력 및 국제기구 운영 수완을 발휘해 회원국과 제휴·협력하면서 산적한 WTO의 여러 과제에 대응하길 기대한다”고 논평했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오콘조이웨알라 사무총장이 이끄는 WTO 사무국을 강력하게 지원함과 동시에 회원국과도 긴밀하게 연계해 코로나19 영향을 받는 세계 경제의 회복과 긴급 과제인 WTO 개혁의 실현을 위한 국제적 대응을 지속해서 주도해 나갈 방침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도 오늘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오콘조이웨알라의 WTO 사무총장 취임을 환영한다”면서 “필요한 지원을 아낌없이 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가지야마 히로시(梶山弘志) 경제산업상 역시 각료회의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새로운 과제에 대응할 수 있는 WTO가 됐으면 한다”면서 오콘조이웨알라 사무총장의 수완에 기대를 걸고 있다고 환영 입장을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와 언론은 그간 WTO 사무총장 경선 과정에서 오콘조이웨알라 후보와 막판까지 경합했던 유 본부장이 선출될 가능성을 극도로 경계해 왔습니다.

일본이 한국 대법원의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사실상의 보복 조치로 재작년 7월부터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의 한국 수출을 규제한 것을 문제 삼아 한국 정부가 일본을 WTO에 제소하는 과정을 유 후보가 이끌었다는 이유에서였습니다.

일본 정부는 유 후보가 당선할 경우 한일 간의 WTO 분쟁 해결 절차의 공정성이 훼손될 수 있다는 주장을 펴면서 오콘조이웨알라가 선출될 수 있도록 물밑 외교 활동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언론도 유 후보가 WTO 사무총장이 될 경우 WTO에서 벌어지는 한일 간 분쟁에서 일본에 불리한 결과가 나올 우려가 있다는 이유를 들어 부정적인 논조를 유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유명희 견제했던 日…나이지리아 WTO 수장 선출에 “환영한다”
    • 입력 2021-02-16 15:24:54
    • 수정2021-02-16 15:31:28
    국제
세계무역기구(WTO) 수장에 한국 후보로 나섰던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의 당선 가능성을 극도로 경계해온 일본 정부가 나이지리아 출신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66)가 선출된 것을 환영했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오늘(16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 명의의 담화를 통해 “우리나라(일본)는 WTO 새 사무총장에 나이지리아 출신인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씨가 회원국들의 합의로 임명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많은 개발도상국이 가맹해 다양성을 체현하는 국제기구의 장에 아프리카 출신이면서 여성으로 처음 취임하는 것은 다각적인 무역체제를 유지·강화하는 데 매우 의의가 깊다”면서 “오콘조이웨알라 사무총장이 식견과 경험을 바탕으로 주요국 간의 조정 능력 및 국제기구 운영 수완을 발휘해 회원국과 제휴·협력하면서 산적한 WTO의 여러 과제에 대응하길 기대한다”고 논평했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오콘조이웨알라 사무총장이 이끄는 WTO 사무국을 강력하게 지원함과 동시에 회원국과도 긴밀하게 연계해 코로나19 영향을 받는 세계 경제의 회복과 긴급 과제인 WTO 개혁의 실현을 위한 국제적 대응을 지속해서 주도해 나갈 방침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도 오늘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오콘조이웨알라의 WTO 사무총장 취임을 환영한다”면서 “필요한 지원을 아낌없이 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가지야마 히로시(梶山弘志) 경제산업상 역시 각료회의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새로운 과제에 대응할 수 있는 WTO가 됐으면 한다”면서 오콘조이웨알라 사무총장의 수완에 기대를 걸고 있다고 환영 입장을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와 언론은 그간 WTO 사무총장 경선 과정에서 오콘조이웨알라 후보와 막판까지 경합했던 유 본부장이 선출될 가능성을 극도로 경계해 왔습니다.

일본이 한국 대법원의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사실상의 보복 조치로 재작년 7월부터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의 한국 수출을 규제한 것을 문제 삼아 한국 정부가 일본을 WTO에 제소하는 과정을 유 후보가 이끌었다는 이유에서였습니다.

일본 정부는 유 후보가 당선할 경우 한일 간의 WTO 분쟁 해결 절차의 공정성이 훼손될 수 있다는 주장을 펴면서 오콘조이웨알라가 선출될 수 있도록 물밑 외교 활동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언론도 유 후보가 WTO 사무총장이 될 경우 WTO에서 벌어지는 한일 간 분쟁에서 일본에 불리한 결과가 나올 우려가 있다는 이유를 들어 부정적인 논조를 유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