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5도 이탈’ AZ 백신 “문제 없다”…불안 호소

입력 2021.03.04 (19:02) 수정 2021.03.04 (19:4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부산의 한 요양병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보관하는 냉장고의 온도가 한때 권고 기준에서 5도 가까이 내려갔습니다.

질병관리청은 백신 품질에 문제가 없다고 보고 정상적으로 접종하라고 통보했지만 일부 접종 대상자들은 불안감을 호소하며 접종을 꺼리고 있습니다.

최위지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부산의 한 요양병원.

지난달 27일, 이 병원 환자와 종사자가 접종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3백 명분이 이송됐습니다.

그 날 저녁 8시쯤 백신을 보관하는 냉장고의 온도가 0.3도로 내려가더니, 20여 분이 지나자 영하 2.9도까지 떨어졌습니다.

적정 보관 온도는 영상 2~8도.

기준 범위에서 5도 가까이 벗어난 겁니다.

병원 측은 곧바로 문제의 백신을 다른 냉장고로 옮기고 관할 보건소에 온도 이탈 현황을 보고했습니다.

[병원 관계자/음성변조 : "사고로 이런 게 있었기 때문에 저희 진료부하고 의논을 해서 상급기관에서 오셔서 사진하고 이탈 경위하고 다 보고 가셨고…."]

관할 보건소는 현장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질병관리청의 유권해석을 받아 오늘 오전, 계획대로 오늘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라고 요양병원 측에 통보했습니다.

질병관리청은 냉장고 보관 온도가 영하로 떨어졌다고 하더라도 냉장고에 보관한 시간이 짧아 백신 품질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관할 보건소 측에 회신했습니다.

보건소 측은 백신 냉장고의 온도를 다시 측정해보니 "정상"이었다고 밝히고 온도 표시 장치의 센서가 잠시 오류를 일으킨 것으로 봤습니다.

하지만 일부 병원 종사자와 환자는 불안감을 호소하며 접종을 꺼렸습니다.

[병원 직원/음성변조 : "불안한데 안 맞는다고 하니까 나중에 책임 소재를 물을 것 같고 끝까지 안 맞으려고 하면 나중에 관둬야 될 상황까지 올 수도 있겠다…."]

부산시는 백신 보관 냉장고가 기준 온도를 벗어난 사례가 지금까지 7건 보고됐지만 백신 폐기 사례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위지입니다.

촬영기자:정운호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단독] ‘5도 이탈’ AZ 백신 “문제 없다”…불안 호소
    • 입력 2021-03-04 19:02:20
    • 수정2021-03-04 19:49:21
    뉴스7(부산)
[앵커]

부산의 한 요양병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보관하는 냉장고의 온도가 한때 권고 기준에서 5도 가까이 내려갔습니다.

질병관리청은 백신 품질에 문제가 없다고 보고 정상적으로 접종하라고 통보했지만 일부 접종 대상자들은 불안감을 호소하며 접종을 꺼리고 있습니다.

최위지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부산의 한 요양병원.

지난달 27일, 이 병원 환자와 종사자가 접종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3백 명분이 이송됐습니다.

그 날 저녁 8시쯤 백신을 보관하는 냉장고의 온도가 0.3도로 내려가더니, 20여 분이 지나자 영하 2.9도까지 떨어졌습니다.

적정 보관 온도는 영상 2~8도.

기준 범위에서 5도 가까이 벗어난 겁니다.

병원 측은 곧바로 문제의 백신을 다른 냉장고로 옮기고 관할 보건소에 온도 이탈 현황을 보고했습니다.

[병원 관계자/음성변조 : "사고로 이런 게 있었기 때문에 저희 진료부하고 의논을 해서 상급기관에서 오셔서 사진하고 이탈 경위하고 다 보고 가셨고…."]

관할 보건소는 현장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질병관리청의 유권해석을 받아 오늘 오전, 계획대로 오늘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라고 요양병원 측에 통보했습니다.

질병관리청은 냉장고 보관 온도가 영하로 떨어졌다고 하더라도 냉장고에 보관한 시간이 짧아 백신 품질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관할 보건소 측에 회신했습니다.

보건소 측은 백신 냉장고의 온도를 다시 측정해보니 "정상"이었다고 밝히고 온도 표시 장치의 센서가 잠시 오류를 일으킨 것으로 봤습니다.

하지만 일부 병원 종사자와 환자는 불안감을 호소하며 접종을 꺼렸습니다.

[병원 직원/음성변조 : "불안한데 안 맞는다고 하니까 나중에 책임 소재를 물을 것 같고 끝까지 안 맞으려고 하면 나중에 관둬야 될 상황까지 올 수도 있겠다…."]

부산시는 백신 보관 냉장고가 기준 온도를 벗어난 사례가 지금까지 7건 보고됐지만 백신 폐기 사례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위지입니다.

촬영기자:정운호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부산-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