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찢긴 차별 반대 광고판, 그러나…

입력 2021.03.04 (21:34) 수정 2021.03.04 (21:4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Loading the player...
“성소수자는 당신의 일상 속에 있습니다”

지난 여름, 서울 한 지하철 역에 내걸린 성소수자 차별 반대 광고입니다.

하지만 며칠 뒤, 누군가가 이렇게 찢어버렸습니다.

성소수자의 정체성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의미였을 겁니다.

그러자 한 누리꾼, 훼손된 광고판 위로 이런 문구를 써 넣었습니다.

“성소수자는 당신의 혐오를 이길 겁니다”

서로 다를 수는 있지만 함께 살아가자는 뜻이었겠죠.

물론 쉽지 않고, 얼마나 오랜 시간이 걸릴 지도 알 수 없습니다.

편견에 맞서던 변희수 전 하사의 선택도 되돌릴 수 없습니다.

망가졌다가 되살아난 현수막 문구처럼 다르지만 존중하는 삶의 방식, 다시 한 번 생각해보는 것도 또 다른 추모의 방법일 겁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앵커] 찢긴 차별 반대 광고판, 그러나…
    • 입력 2021-03-04 21:34:19
    • 수정2021-03-04 21:40:35
    뉴스 9
“성소수자는 당신의 일상 속에 있습니다”

지난 여름, 서울 한 지하철 역에 내걸린 성소수자 차별 반대 광고입니다.

하지만 며칠 뒤, 누군가가 이렇게 찢어버렸습니다.

성소수자의 정체성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의미였을 겁니다.

그러자 한 누리꾼, 훼손된 광고판 위로 이런 문구를 써 넣었습니다.

“성소수자는 당신의 혐오를 이길 겁니다”

서로 다를 수는 있지만 함께 살아가자는 뜻이었겠죠.

물론 쉽지 않고, 얼마나 오랜 시간이 걸릴 지도 알 수 없습니다.

편견에 맞서던 변희수 전 하사의 선택도 되돌릴 수 없습니다.

망가졌다가 되살아난 현수막 문구처럼 다르지만 존중하는 삶의 방식, 다시 한 번 생각해보는 것도 또 다른 추모의 방법일 겁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