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킴’ 강릉에 새 둥지, 베이징 올림픽 기대감 키워

입력 2021.03.04 (21:57) 수정 2021.03.04 (22:0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Loading the player...
컬링 여자 국가대표팀 이른바 ‘팀 킴’이 강릉시청 컬링팀의 창단 멤버로 합류하면서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습니다.

지난 소속팀과의 재계약 불발로 마음고생을 했던 팀킴 선수들이 드디어 새 둥지를 찾았네요.

강릉시청의 창단 멤버로 합류하게 돼 이제 훈련에만 열중할 수 있게 됐습니다.

강릉은 지난 동계올림픽 은메달의 감격이 남아있는 기분 좋은 장소인데요.

가장 좋은 시설에서 훈련할 수 있게 된 만큼 다가오는 올림픽도 기대되네요.

[김은정/강릉시청 : “강릉에서 저희가 새로 시작하면서 올림픽의 유산인 강릉컬링센터를 더 유지해서 저희 컬링의 발전을 계속 이룰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팀 킴’ 강릉에 새 둥지, 베이징 올림픽 기대감 키워
    • 입력 2021-03-04 21:57:41
    • 수정2021-03-04 22:01:35
    뉴스 9
컬링 여자 국가대표팀 이른바 ‘팀 킴’이 강릉시청 컬링팀의 창단 멤버로 합류하면서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습니다.

지난 소속팀과의 재계약 불발로 마음고생을 했던 팀킴 선수들이 드디어 새 둥지를 찾았네요.

강릉시청의 창단 멤버로 합류하게 돼 이제 훈련에만 열중할 수 있게 됐습니다.

강릉은 지난 동계올림픽 은메달의 감격이 남아있는 기분 좋은 장소인데요.

가장 좋은 시설에서 훈련할 수 있게 된 만큼 다가오는 올림픽도 기대되네요.

[김은정/강릉시청 : “강릉에서 저희가 새로 시작하면서 올림픽의 유산인 강릉컬링센터를 더 유지해서 저희 컬링의 발전을 계속 이룰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