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커창 中총리, “미국과 다양한 분야 대화 희망”…화해 손길

입력 2021.03.11 (19:39) 수정 2021.03.11 (19:4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이후에도 미중 갈등이 계속되는 가운데, 리커창 중국 총리가 “양국이 다양한 분야에서 다층적인 대화를 나누길 바란다”며 화해의 손길을 내밀었습니다.

리커창 총리는 오늘(11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연례회의 폐막 기자회견에서 미중 관계 복원 가능성에 대해 “양국은 세계 최대 개발도상국과 선진국으로 힘을 합치면 이롭고 싸우면 서로 해치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미국과 중국이 역사와 문화·사회 제도에서 모두 달라 갈등이 생길 수밖에 없다면서 “중미 양 국민은 이를 대처할 능력과 지혜가 있으며 서로 존중하고 평등하게 대화하며 소통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리 총리는 “양국이 공통의 이익을 갖고 있고 협력할 수 있는 분야가 많다”면서 “양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으로서 세계 평화 수호에 중요한 책임이 있으며 중미 관계의 고비를 넘어 안정적인 방향으로 가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는 “중미가 수교한 지 40여 년이 지났지만 험난한 파도를 헤쳐나갈 수 있었던 것은 세계 추세에 부합하고 양국의 근본 이익에 부합했기 때문”이라면서 “서로의 핵심 이익과 중대한 관심사를 존중하고 내정에 간섭하지 않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리커창 中총리, “미국과 다양한 분야 대화 희망”…화해 손길
    • 입력 2021-03-11 19:39:26
    • 수정2021-03-11 19:44:43
    국제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이후에도 미중 갈등이 계속되는 가운데, 리커창 중국 총리가 “양국이 다양한 분야에서 다층적인 대화를 나누길 바란다”며 화해의 손길을 내밀었습니다.

리커창 총리는 오늘(11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연례회의 폐막 기자회견에서 미중 관계 복원 가능성에 대해 “양국은 세계 최대 개발도상국과 선진국으로 힘을 합치면 이롭고 싸우면 서로 해치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미국과 중국이 역사와 문화·사회 제도에서 모두 달라 갈등이 생길 수밖에 없다면서 “중미 양 국민은 이를 대처할 능력과 지혜가 있으며 서로 존중하고 평등하게 대화하며 소통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리 총리는 “양국이 공통의 이익을 갖고 있고 협력할 수 있는 분야가 많다”면서 “양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으로서 세계 평화 수호에 중요한 책임이 있으며 중미 관계의 고비를 넘어 안정적인 방향으로 가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는 “중미가 수교한 지 40여 년이 지났지만 험난한 파도를 헤쳐나갈 수 있었던 것은 세계 추세에 부합하고 양국의 근본 이익에 부합했기 때문”이라면서 “서로의 핵심 이익과 중대한 관심사를 존중하고 내정에 간섭하지 않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