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통일부장관 “정부, 민간 인도협력 재개 희망에 원칙적 공감”

입력 2021.03.22 (15:36) 수정 2021.03.22 (16:0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이종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을 만나 민간 차원의 남북 인도주의 협력 재개의 필요성에 공감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장관은 오늘(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 의장을 만나 “민간 차원의 인도주의 협력 지원에 대해 이제는 재개했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피력해주신 데 대해 정부도 원칙적으로 공감하고, 그런 방향에 대해 검토해보겠다”며 “충분히 검토해 빠르게 대답을 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다만 한두 가지 고려할 사안들은 여전히 남아 있다”며 북한의 코로나19 상황과 대외적 국경개방의 형태를 종합적으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종걸 의장은 “한미군사훈련도 잘 끝났고 이제 넓은 길로 가는 과제가 남아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국내적으로 많은 반대도 있지만, 북한이 꼭 필요로 하는 분야에서의 인도적 지원이 민간 차원에서는 좀 적극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9월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이후 현재까지 인도적 물자에 대한 대북 반출승인은 이루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와 대해 통일부는 그동안 남측 민간단체들과 대북 반출승인과 관련한 협의는 진행해왔지만, 승인 신청을 반려하거나 거부한 사례는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민간 차원의 인도적인 협력은 꾸준히 지속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게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면서 “민간 측의 의견을 충분히 들어가면서 반출 승인 재개 문제에 대해서도 검토를 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이인영 통일부장관 “정부, 민간 인도협력 재개 희망에 원칙적 공감”
    • 입력 2021-03-22 15:36:16
    • 수정2021-03-22 16:03:38
    정치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이종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을 만나 민간 차원의 남북 인도주의 협력 재개의 필요성에 공감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장관은 오늘(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 의장을 만나 “민간 차원의 인도주의 협력 지원에 대해 이제는 재개했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피력해주신 데 대해 정부도 원칙적으로 공감하고, 그런 방향에 대해 검토해보겠다”며 “충분히 검토해 빠르게 대답을 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다만 한두 가지 고려할 사안들은 여전히 남아 있다”며 북한의 코로나19 상황과 대외적 국경개방의 형태를 종합적으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종걸 의장은 “한미군사훈련도 잘 끝났고 이제 넓은 길로 가는 과제가 남아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국내적으로 많은 반대도 있지만, 북한이 꼭 필요로 하는 분야에서의 인도적 지원이 민간 차원에서는 좀 적극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9월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이후 현재까지 인도적 물자에 대한 대북 반출승인은 이루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와 대해 통일부는 그동안 남측 민간단체들과 대북 반출승인과 관련한 협의는 진행해왔지만, 승인 신청을 반려하거나 거부한 사례는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민간 차원의 인도적인 협력은 꾸준히 지속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게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면서 “민간 측의 의견을 충분히 들어가면서 반출 승인 재개 문제에 대해서도 검토를 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