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점 선두 메시 또 ‘골!골!’…바르사, 헤타페에 5-2 완승

입력 2021.04.23 (08:30) 수정 2021.04.23 (08:3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리오넬 메시의 2골 1도움 활약 덕에 스페인 프로축구 바르셀로나가 헤타페를 대파하고 선두 추격을 이어갔다.

바르셀로나는 23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노우에서 열린 헤타페와의 2020-2021시즌 라리가 31라운드에서 5-2로 완승했다.

지난 레알 마드리드와 맞대결 패배를 곧바로 추스르며 승점 3점을 추가한 3위(승점 68) 바르셀로나는 선두를 달리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승점 73), 2위 레알 마드리드(승점 70)와 격차를 좁혔다.

이들 두 팀은 바르셀로나보다 한 경기씩 더 치른 상태다.

메시가 선제골을 포함해 2골 1도움을 올리며 바르셀로나의 대승을 주도했다.

24, 25호 골을 넣은 메시는 개인 득점 순위에서 2위(21골) 카림 벤제마(레알 마드리드)와 격차를 더 벌렸다.

메시는 전반 8분 만에 기선을 제압했다. 세르히오 부스케츠가 후방에서 한 번에 넘겨준 침투패스를 받은 메시는 스피드로 수비수 2명 추격을 따돌린 뒤 골지역 왼쪽에서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바르셀로나 클레망 렌글레와 헤타페의 소피안 샤클라가 자책골을 하나씩 넣어 점수는 2-1이 됐다.

메시는 전반 33분 득점포를 또 가동했다. 골지역 오른쪽에서 때린 논스톱 슈팅이 왼쪽 골대를 맞고 나오자 각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 재차 슈팅해 멀티골을 완성했다.

헤타페가 후반 24분 에네스 위날의 페널티킥 골로 한 점 따라붙었으나, 후반 41분 메시가 찬 코너킥을 로날드 아라우호가 헤더로 마무리해 바르셀로나가 4-2로 앞서나갔다.

후반 추가시간 앙투안 그리에즈만이 자신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바르셀로나의 5-2 대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득점 선두 메시 또 ‘골!골!’…바르사, 헤타페에 5-2 완승
    • 입력 2021-04-23 08:30:47
    • 수정2021-04-23 08:36:44
    연합뉴스
리오넬 메시의 2골 1도움 활약 덕에 스페인 프로축구 바르셀로나가 헤타페를 대파하고 선두 추격을 이어갔다.

바르셀로나는 23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노우에서 열린 헤타페와의 2020-2021시즌 라리가 31라운드에서 5-2로 완승했다.

지난 레알 마드리드와 맞대결 패배를 곧바로 추스르며 승점 3점을 추가한 3위(승점 68) 바르셀로나는 선두를 달리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승점 73), 2위 레알 마드리드(승점 70)와 격차를 좁혔다.

이들 두 팀은 바르셀로나보다 한 경기씩 더 치른 상태다.

메시가 선제골을 포함해 2골 1도움을 올리며 바르셀로나의 대승을 주도했다.

24, 25호 골을 넣은 메시는 개인 득점 순위에서 2위(21골) 카림 벤제마(레알 마드리드)와 격차를 더 벌렸다.

메시는 전반 8분 만에 기선을 제압했다. 세르히오 부스케츠가 후방에서 한 번에 넘겨준 침투패스를 받은 메시는 스피드로 수비수 2명 추격을 따돌린 뒤 골지역 왼쪽에서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바르셀로나 클레망 렌글레와 헤타페의 소피안 샤클라가 자책골을 하나씩 넣어 점수는 2-1이 됐다.

메시는 전반 33분 득점포를 또 가동했다. 골지역 오른쪽에서 때린 논스톱 슈팅이 왼쪽 골대를 맞고 나오자 각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 재차 슈팅해 멀티골을 완성했다.

헤타페가 후반 24분 에네스 위날의 페널티킥 골로 한 점 따라붙었으나, 후반 41분 메시가 찬 코너킥을 로날드 아라우호가 헤더로 마무리해 바르셀로나가 4-2로 앞서나갔다.

후반 추가시간 앙투안 그리에즈만이 자신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바르셀로나의 5-2 대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