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춤하던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시장 선거 후 2주 연속 올라

입력 2021.04.23 (09:41) 수정 2021.04.23 (09:4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때 주춤하던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가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이후 2주 연속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2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19일 기준) 서울의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01.1로, 지난주(100.3)보다 0.8포인트 올라가며 기준선인 100을 넘겼습니다.

이 지수는 2주 전 4개월 만에 처음 기준선 아래로 내려갔다가, 지난주에 이어 이번주까지 다시 기준선을 웃돌았습니다.

부동산원은 "규제 완화 기대감이 커지는 가운데 강남·서초·송파구 등의 재건축 단지 위주로 매수세가 증가하며 서울 전체 아파트값 상승 폭이 확대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매매수급 지수는 부동산원의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의 상대적 비중을 지수화한 수치입니다.

'100'을 기준으로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고,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지난 한 해 등락을 거듭하다가 지난해 11월 다섯째 주에 100.2를 기록하며 100을 넘긴 뒤 지난 3월 다섯째 주까지 18주 연속 100을 웃돌았습니다.

2월 둘째 주에는 111.9를 기록하며 지난해 7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2·4 주택 공급대책 발표 직후인 2월 셋째 주 110.6으로 내려갔습니다.

이후 이달 첫째 주까지 8주 연속 하락했으며 이달 첫째 주에는 4개월 만에 처음으로 100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최근 주요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매수심리가 살아나며 시장이 과열되는 조짐을 보이자 서울시는 지난 21일 압구정·여의도·목동·성수동을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지정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주춤하던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시장 선거 후 2주 연속 올라
    • 입력 2021-04-23 09:41:31
    • 수정2021-04-23 09:42:14
    경제
한때 주춤하던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가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이후 2주 연속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2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19일 기준) 서울의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01.1로, 지난주(100.3)보다 0.8포인트 올라가며 기준선인 100을 넘겼습니다.

이 지수는 2주 전 4개월 만에 처음 기준선 아래로 내려갔다가, 지난주에 이어 이번주까지 다시 기준선을 웃돌았습니다.

부동산원은 "규제 완화 기대감이 커지는 가운데 강남·서초·송파구 등의 재건축 단지 위주로 매수세가 증가하며 서울 전체 아파트값 상승 폭이 확대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매매수급 지수는 부동산원의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의 상대적 비중을 지수화한 수치입니다.

'100'을 기준으로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고,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지난 한 해 등락을 거듭하다가 지난해 11월 다섯째 주에 100.2를 기록하며 100을 넘긴 뒤 지난 3월 다섯째 주까지 18주 연속 100을 웃돌았습니다.

2월 둘째 주에는 111.9를 기록하며 지난해 7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2·4 주택 공급대책 발표 직후인 2월 셋째 주 110.6으로 내려갔습니다.

이후 이달 첫째 주까지 8주 연속 하락했으며 이달 첫째 주에는 4개월 만에 처음으로 100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최근 주요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매수심리가 살아나며 시장이 과열되는 조짐을 보이자 서울시는 지난 21일 압구정·여의도·목동·성수동을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지정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