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청 “‘청와대·외교부 공무원 화이자 접종’, 출국 일정으로 불가피해”

입력 2021.04.23 (19:40) 수정 2021.04.23 (19:4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미정상회담에 참석하는 공무원 등이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이 아닌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것에 대해 질병관리청은 출국 일정을 고려해 불가피한 경우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질병관리청은 오늘(23일) 설명자료를 내고 한미정상회담의 경우 시간적 여유가 없어 관련 공무원 89명과 기자단 30명 등 출장단 119명에 대해 이달 중순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다고 밝혔습니다.

질병청은 출국일정을 고려할 때 1차 접종과 2차 접종 기간이 4주에서 12주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는 2차 접종을 완료할 수 없어 기한 내 접종 완료할 수 있는 3주 간격으로 두 차례 맞으면 되는 화이자 백신을 제공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을 포함한 G7 정상회의 참석 출장단 137명은 6월 출국으로 충분한 시간이 있어 지난 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1차 접종을 받은 바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질병청은 필수 활동 목적 출국자의 경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원칙이라며, 연령제한과 출국 일정 등 불가피한 경우에만 다른 백신을 제공한다고 덧붙였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질병청 “‘청와대·외교부 공무원 화이자 접종’, 출국 일정으로 불가피해”
    • 입력 2021-04-23 19:40:23
    • 수정2021-04-23 19:47:42
    사회
한미정상회담에 참석하는 공무원 등이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이 아닌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것에 대해 질병관리청은 출국 일정을 고려해 불가피한 경우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질병관리청은 오늘(23일) 설명자료를 내고 한미정상회담의 경우 시간적 여유가 없어 관련 공무원 89명과 기자단 30명 등 출장단 119명에 대해 이달 중순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다고 밝혔습니다.

질병청은 출국일정을 고려할 때 1차 접종과 2차 접종 기간이 4주에서 12주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는 2차 접종을 완료할 수 없어 기한 내 접종 완료할 수 있는 3주 간격으로 두 차례 맞으면 되는 화이자 백신을 제공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을 포함한 G7 정상회의 참석 출장단 137명은 6월 출국으로 충분한 시간이 있어 지난 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1차 접종을 받은 바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질병청은 필수 활동 목적 출국자의 경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원칙이라며, 연령제한과 출국 일정 등 불가피한 경우에만 다른 백신을 제공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