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의 날 기획]⑥ “못 할 게 있나요”…농인 배우·시각장애 한국어 강사

입력 2021.04.23 (21:45) 수정 2021.04.23 (22:0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KBS가 마련한 장애인의 날 연속기획 마지막 순서입니다.

많은 장애인이 사회의 당당한 구성원으로서 제 역할을 다 해내고 있는데요,

그러나 편견 속에 이들에 대한 노동 시장의 장벽은 여전히 높은 실정입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극 연습에 한창인 청각장애인 김주연 씨.

감독의 지도 아래 상대 배우와 멋진 조화를 이뤄냅니다.

생업으로 바쁜 틈을 쪼개 공연을 준비하고 있는데, 관객들을 만날 생각에 마음이 설렙니다.

[김주연/음성대역 : "관객들과 수화 없이도 소통할 수 있어 즐겁습니다. 또, 제가 아이들이 있는데, 아이들에게 멋진 엄마가 되고 싶습니다."]

외국인 학생들이 화면 너머로 한국어를 배웁니다.

시각장애인 박보람 씨는 2년 넘게 한국어 강사로 활동하며 전 세계 사람들에게 장벽 없는 배움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박보람/시각장애인 한국어 강사 : "(맹아학교에서는) 안마나 침술 같은 거를 많이 가르치고 있거든요. 그것 이외에도 (장애인들이) 더 많은 부분에서 더 많은 재능을 펼칠 수 있는 것 같아서."]

자립능력을 갖춘 장애인이 늘고 있지만, 장애인들의 노동 시장 진입은 여전히 힘듭니다.

지난해 장애인 고용률은 전체 고용률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고, 상당수가 임시직이거나 일용직입니다.

장애인 의무고용제도 역시 이행률이 43.5%에 불과해 절반 이상이 장애인을 고용하지 않는 대신 미이행 부담금을 내고 있습니다.

[조한진/대구대학교 장애학과 교수 : "고용 부담금 누적된 게 7, 8천억쯤 되거든요. (장애인은) '생산성이 떨어질 것이다, 비용이 많이 들 것이다'하는 그런 인식을 바꿀 필요가 있습니다."]

일하기를 원하는 장애인 수는 지난해 기준으로 21만 명에 달합니다.

KBS 뉴스 이지은입니다.

촬영기자:신상응/그래픽:김지현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장애인의 날 기획]⑥ “못 할 게 있나요”…농인 배우·시각장애 한국어 강사
    • 입력 2021-04-23 21:45:47
    • 수정2021-04-23 22:08:37
    뉴스9(대구)
[앵커]

KBS가 마련한 장애인의 날 연속기획 마지막 순서입니다.

많은 장애인이 사회의 당당한 구성원으로서 제 역할을 다 해내고 있는데요,

그러나 편견 속에 이들에 대한 노동 시장의 장벽은 여전히 높은 실정입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극 연습에 한창인 청각장애인 김주연 씨.

감독의 지도 아래 상대 배우와 멋진 조화를 이뤄냅니다.

생업으로 바쁜 틈을 쪼개 공연을 준비하고 있는데, 관객들을 만날 생각에 마음이 설렙니다.

[김주연/음성대역 : "관객들과 수화 없이도 소통할 수 있어 즐겁습니다. 또, 제가 아이들이 있는데, 아이들에게 멋진 엄마가 되고 싶습니다."]

외국인 학생들이 화면 너머로 한국어를 배웁니다.

시각장애인 박보람 씨는 2년 넘게 한국어 강사로 활동하며 전 세계 사람들에게 장벽 없는 배움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박보람/시각장애인 한국어 강사 : "(맹아학교에서는) 안마나 침술 같은 거를 많이 가르치고 있거든요. 그것 이외에도 (장애인들이) 더 많은 부분에서 더 많은 재능을 펼칠 수 있는 것 같아서."]

자립능력을 갖춘 장애인이 늘고 있지만, 장애인들의 노동 시장 진입은 여전히 힘듭니다.

지난해 장애인 고용률은 전체 고용률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고, 상당수가 임시직이거나 일용직입니다.

장애인 의무고용제도 역시 이행률이 43.5%에 불과해 절반 이상이 장애인을 고용하지 않는 대신 미이행 부담금을 내고 있습니다.

[조한진/대구대학교 장애학과 교수 : "고용 부담금 누적된 게 7, 8천억쯤 되거든요. (장애인은) '생산성이 떨어질 것이다, 비용이 많이 들 것이다'하는 그런 인식을 바꿀 필요가 있습니다."]

일하기를 원하는 장애인 수는 지난해 기준으로 21만 명에 달합니다.

KBS 뉴스 이지은입니다.

촬영기자:신상응/그래픽:김지현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대구-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