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반도체 벨트’ 구축…기업들 510조 투자·세액공제 최대 50%

입력 2021.05.13 (19:22) 수정 2021.05.13 (19:3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반도체 공급난이 심화되고 글로벌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정부가 반도체 산업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종합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세계 최대의 반도체 공급망을 구축하는 동시에 세제와 금융, 인프라 등 전 분야를 대대적으로 지원할 방침입니다.

김지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부가 2030년까지 세계 최대의 반도체 공급망을 구축하는 'K 반도체 전략'을 발표했습니다.

반도체 제조부터 소재와 부품, 장비 등을 아우르는 반도체 제조 인프라를 만들겠다는 겁니다.

먼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기업들은 올해를 시작으로 10년 동안 모두 510조 원 이상을 투자하기로 했습니다.

올해 투자 계획만 41조 8천억 원. 국내 단일 산업 가운데 최대 규모입니다.

국내에서 단기간에 기술 추격이 어려운 분야는 외국인투자기업을 유치해 국내 반도체 공급망을 보완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세제 혜택 등을 통해 민간의 투자를 전방위로 뒷받침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기업 대상 세액공제 가운데 '핵심전략기술' 트랙을 만들어 연구개발분야는 투자금의 최대 40~50%, 시설투자는 최대 10~20%까지 공제해주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1조 원 이상의 반도체 설비투자 특별자금도 만들어 우대금리로 설비투자를 지원할 방침입니다.

반도체 제조시설과 관련한 규제 합리화도 추진합니다.

우선 화학물질 취급시설 인·허가 신속처리 제도를 도입해 인허가에 걸리는 시간을 절반으로 줄이기로 했습니다.

반도체 제조시설에 필수적인 용수 공급을 위해선 용인, 평택 등지에 10년치 용수 물량을 확보하고, 반도체 관련 전력 인프라는 정부와 한전이 최대 50% 범위에서 공동 분담해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또, 반도체 인력양성에도 나서 10년 동안 산업인력 3만 6천명을 육성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이런 전략이 차질 없이 추진된다면 연간 반도체 수출은 10년 뒤엔 지금의 2배인 2천억 달러로 늘어나고 일자리는 27만 개가 더 생길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영상편집:여동용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K-반도체 벨트’ 구축…기업들 510조 투자·세액공제 최대 50%
    • 입력 2021-05-13 19:22:31
    • 수정2021-05-13 19:36:20
    뉴스7(광주)
[앵커]

반도체 공급난이 심화되고 글로벌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정부가 반도체 산업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종합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세계 최대의 반도체 공급망을 구축하는 동시에 세제와 금융, 인프라 등 전 분야를 대대적으로 지원할 방침입니다.

김지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부가 2030년까지 세계 최대의 반도체 공급망을 구축하는 'K 반도체 전략'을 발표했습니다.

반도체 제조부터 소재와 부품, 장비 등을 아우르는 반도체 제조 인프라를 만들겠다는 겁니다.

먼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기업들은 올해를 시작으로 10년 동안 모두 510조 원 이상을 투자하기로 했습니다.

올해 투자 계획만 41조 8천억 원. 국내 단일 산업 가운데 최대 규모입니다.

국내에서 단기간에 기술 추격이 어려운 분야는 외국인투자기업을 유치해 국내 반도체 공급망을 보완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세제 혜택 등을 통해 민간의 투자를 전방위로 뒷받침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기업 대상 세액공제 가운데 '핵심전략기술' 트랙을 만들어 연구개발분야는 투자금의 최대 40~50%, 시설투자는 최대 10~20%까지 공제해주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1조 원 이상의 반도체 설비투자 특별자금도 만들어 우대금리로 설비투자를 지원할 방침입니다.

반도체 제조시설과 관련한 규제 합리화도 추진합니다.

우선 화학물질 취급시설 인·허가 신속처리 제도를 도입해 인허가에 걸리는 시간을 절반으로 줄이기로 했습니다.

반도체 제조시설에 필수적인 용수 공급을 위해선 용인, 평택 등지에 10년치 용수 물량을 확보하고, 반도체 관련 전력 인프라는 정부와 한전이 최대 50% 범위에서 공동 분담해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또, 반도체 인력양성에도 나서 10년 동안 산업인력 3만 6천명을 육성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이런 전략이 차질 없이 추진된다면 연간 반도체 수출은 10년 뒤엔 지금의 2배인 2천억 달러로 늘어나고 일자리는 27만 개가 더 생길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영상편집:여동용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광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