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남북관계 복원 준비…연락채널 복구·대화 대비에 만전”

입력 2021.06.22 (13:23) 수정 2021.06.22 (13:3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통일부가 남북관계 복원을 준비하며 향후 연락채널 복구와 당국 간 대화 대비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오늘(2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 업무보고 자료에서 “언제든, 형식에 구애됨 없이, 어떠한 의제도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며 이같이 강조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방역 등 보건의료 협력, 식량·비료 등 민생협력을 포함하는 포괄적 인도분야 협력을 추진하겠다”며 “재미 이산가족을 포함한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도 지속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주 열린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전원회의에 대해서는 “북한이 대화를 언급하고 한반도 정세의 안정적 관리에 주력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점에 주목한다”고 평가했습니다.

통일부는 “특히 대외정책과 관련해서는 이전보다 절제되고 유연한 메시지를 발신했다”며 “1월 당대회나 3월·5월 담화와 달리 비난이나 위협적 언술이 포함되지 않았고, 대남 분야에 대해서도 관련 언급이 없었다”고 분석했습니다.

또 “전원회의를 통해 하반기 대내·대외정책 방향이 제시된 만큼 민생안정과 대외 분야에서 추가 조치가 뒤이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한미의 외교·대화를 중심으로 한 실용적 접근과 북한의 안정적 정세 관리 입장이 대화 재개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통일부는 남북관계 복원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을 위한 국내 기반 조성의 일환으로 적절한 시점에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 동의를 추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통일부 “남북관계 복원 준비…연락채널 복구·대화 대비에 만전”
    • 입력 2021-06-22 13:23:54
    • 수정2021-06-22 13:35:26
    정치
통일부가 남북관계 복원을 준비하며 향후 연락채널 복구와 당국 간 대화 대비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오늘(2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 업무보고 자료에서 “언제든, 형식에 구애됨 없이, 어떠한 의제도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며 이같이 강조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방역 등 보건의료 협력, 식량·비료 등 민생협력을 포함하는 포괄적 인도분야 협력을 추진하겠다”며 “재미 이산가족을 포함한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도 지속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주 열린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전원회의에 대해서는 “북한이 대화를 언급하고 한반도 정세의 안정적 관리에 주력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점에 주목한다”고 평가했습니다.

통일부는 “특히 대외정책과 관련해서는 이전보다 절제되고 유연한 메시지를 발신했다”며 “1월 당대회나 3월·5월 담화와 달리 비난이나 위협적 언술이 포함되지 않았고, 대남 분야에 대해서도 관련 언급이 없었다”고 분석했습니다.

또 “전원회의를 통해 하반기 대내·대외정책 방향이 제시된 만큼 민생안정과 대외 분야에서 추가 조치가 뒤이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한미의 외교·대화를 중심으로 한 실용적 접근과 북한의 안정적 정세 관리 입장이 대화 재개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통일부는 남북관계 복원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을 위한 국내 기반 조성의 일환으로 적절한 시점에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 동의를 추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