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선 불복’ 논란에 이낙연 “제 사전에 불복이란 없어”

입력 2021.08.12 (11:12) 수정 2021.08.12 (11:1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이낙연 대선경선후보는 최근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인 설훈 의원이 인터뷰에서 한 발언이 ‘경선불복’ 논란으로 비화되는 것과 관련해 “저는 저의 승리를 위해 뛰고 있다”며 “제 사전에는 불복이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오늘(12일) 기자간담회에서 “설훈 의원의 ‘걱정’을 ‘불복’으로 읽는 것 자체가 이상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앞서 이낙연 캠프의 설훈 의원이 언론 인터뷰에서 “만일 이재명 후보가 본선 후보가 된다면, 장담이 안 된다”고 발언해, ‘경선 불복’이라는 공격을 받았는데, 이에 대해 입장을 분명히 한 것입니다.

■ 이재명 측 “경선 승복선언 하자”

이낙연 후보 입장 발표 전에, 이재명 후보 측은 각 캠프 선대위원장들이 모여 경선결과 승복선언을 하자고 공식 제안했습니다.

이재명 후보 측 선거대책위원장인 우원식 의원은 오늘(12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설훈 선대위원장의 뜻이 그렇지 않더라고 경선불복 가능성을 열어놓은 것이라 들릴 수 있기에 걱정이 크다”며 “걱정도 덜고, 승복하겠단 발언의 진정성도 분명하기 위해 선대위원장들이 모여 공동으로 경선결과 승복선언을 하자”고 밝혔습니다.

이재명 캠프 관계자는 KBS와의 통화에서 “경선 승복제안은 원팀으로 경선 이후 정권 재창출을 위해 힘을 모으자는 것을 다시 한번 보여줌으로써 민주당 지지자들에게 분명한 신호를 보내자는 것”이라며 “계속 논란이 불거지는 상황을 매듭짓자는 의미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 이낙연 측 “경선 불복 프레임 중단하라”

우 의원의 제안에 대해 이낙연 캠프 선대위원장 설훈 의원은 “경선불복 프레임을 중단하라”고 반박했습니다.

설훈 의원은 SNS를 통해 “뼛속까지 민주당 당원으로서 제 머릿속에는 경선불복이란 단어가 없다고 분명히 말씀드렸다”며 “‘경선결과 승복 선언’ 제안은 너무나 당연한 것을 하자고 하시니 새삼스럽다”고 지적했습니다.

설 의원은 “4기 민주 정부 재창출이 우리 민주당원들의 한마음인데 누가 경선불복을 하겠냐”며 “우원식 선대위원장께서도 제 진심을 의심하지는 않으셨으니 그렇다면 이제 ‘경선불복’ 프레임은 거두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경선 불복’ 논란에 이낙연 “제 사전에 불복이란 없어”
    • 입력 2021-08-12 11:12:13
    • 수정2021-08-12 11:15:06
    정치
민주당 이낙연 대선경선후보는 최근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인 설훈 의원이 인터뷰에서 한 발언이 ‘경선불복’ 논란으로 비화되는 것과 관련해 “저는 저의 승리를 위해 뛰고 있다”며 “제 사전에는 불복이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오늘(12일) 기자간담회에서 “설훈 의원의 ‘걱정’을 ‘불복’으로 읽는 것 자체가 이상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앞서 이낙연 캠프의 설훈 의원이 언론 인터뷰에서 “만일 이재명 후보가 본선 후보가 된다면, 장담이 안 된다”고 발언해, ‘경선 불복’이라는 공격을 받았는데, 이에 대해 입장을 분명히 한 것입니다.

■ 이재명 측 “경선 승복선언 하자”

이낙연 후보 입장 발표 전에, 이재명 후보 측은 각 캠프 선대위원장들이 모여 경선결과 승복선언을 하자고 공식 제안했습니다.

이재명 후보 측 선거대책위원장인 우원식 의원은 오늘(12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설훈 선대위원장의 뜻이 그렇지 않더라고 경선불복 가능성을 열어놓은 것이라 들릴 수 있기에 걱정이 크다”며 “걱정도 덜고, 승복하겠단 발언의 진정성도 분명하기 위해 선대위원장들이 모여 공동으로 경선결과 승복선언을 하자”고 밝혔습니다.

이재명 캠프 관계자는 KBS와의 통화에서 “경선 승복제안은 원팀으로 경선 이후 정권 재창출을 위해 힘을 모으자는 것을 다시 한번 보여줌으로써 민주당 지지자들에게 분명한 신호를 보내자는 것”이라며 “계속 논란이 불거지는 상황을 매듭짓자는 의미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 이낙연 측 “경선 불복 프레임 중단하라”

우 의원의 제안에 대해 이낙연 캠프 선대위원장 설훈 의원은 “경선불복 프레임을 중단하라”고 반박했습니다.

설훈 의원은 SNS를 통해 “뼛속까지 민주당 당원으로서 제 머릿속에는 경선불복이란 단어가 없다고 분명히 말씀드렸다”며 “‘경선결과 승복 선언’ 제안은 너무나 당연한 것을 하자고 하시니 새삼스럽다”고 지적했습니다.

설 의원은 “4기 민주 정부 재창출이 우리 민주당원들의 한마음인데 누가 경선불복을 하겠냐”며 “우원식 선대위원장께서도 제 진심을 의심하지는 않으셨으니 그렇다면 이제 ‘경선불복’ 프레임은 거두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