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상’ 노리다 낭패…대형 공모주 주의보

입력 2021.08.29 (21:31) 수정 2021.08.29 (22:4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주식 투자하시는 분들, 공모주 청약에 관심 많으실 텐데요.

특히 지난해부터 상장일에 두 번 상한가를 기록하는 이른바 '따상'에 성공한 기업들이 나오면서 대출까지 받아 청약 증거금을 넣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주식 시장이 불안정할 때는 각별히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조정인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100명의 이용자가 동시에 게임을 즐기는 배틀그라운드.

누적 다운로드 10억 건으로 크래프톤의 대표작입니다.

하지만 증시 데뷔 성적은 기대 이하였습니다.

첫날 주가는 공모가보다 9% 떨어졌습니다.

[이재선/하나투자증권 선임연구원 : "시장에서 고평가 논란이 많던 기업 중 하나였기 때문에, 수요 예측도 시장의 예상과 대비해서 그렇게 좋은 성과가 나타나지 않았었거든요."]

최근 공모주 청약은 평균 경쟁률 1,300대 1일 정도로 인기가 뜨겁습니다.

이유는 이른바 '따상'.

공모가의 2배로 거래를 시작해 다시 상한가를 기록하는 것을 뜻합니다.

지난해 SK바이오팜과 카카오게임즈 등이 등장해 '따상'이란 신조어가 만들어진 뒤 이번 달까지 23개 종목이 성공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2년을 제외하면 '따상'된 종목은 연간 많아야 5개에 불과합니다.

하반기 들어 크래프톤과 롯데렌탈 등 기대주들은 상장 직후 오히려 공모가를 밑돌기도 했습니다.

[공모주 청약 투자자/음성변조 : "마이너스 통장으로 제일 많이 했을 때는 한 2억 정도? 공모주 자체가 사실 정말 큰 돈을 투자하지 않고서는 배정 자체가 높게 되진 않다보니까..."]

공모주는 기대 심리가 먼저 반영된 만큼 위험성도 크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이석훈/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 "가중치가 돼 있기 때문에 IPO 기업이 시장 변동성이 2배 정도는 커요. 시장 불확실성 커질 때 사실은 IPO 기업 투자에 대해서는 그만큼 리스크가..."]

전문가들은 최근 증시 변동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투자에 더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촬영기자:유용규/영상편집:남은주/그래픽:최창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따상’ 노리다 낭패…대형 공모주 주의보
    • 입력 2021-08-29 21:31:22
    • 수정2021-08-29 22:40:47
    뉴스 9
[앵커]

주식 투자하시는 분들, 공모주 청약에 관심 많으실 텐데요.

특히 지난해부터 상장일에 두 번 상한가를 기록하는 이른바 '따상'에 성공한 기업들이 나오면서 대출까지 받아 청약 증거금을 넣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주식 시장이 불안정할 때는 각별히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조정인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100명의 이용자가 동시에 게임을 즐기는 배틀그라운드.

누적 다운로드 10억 건으로 크래프톤의 대표작입니다.

하지만 증시 데뷔 성적은 기대 이하였습니다.

첫날 주가는 공모가보다 9% 떨어졌습니다.

[이재선/하나투자증권 선임연구원 : "시장에서 고평가 논란이 많던 기업 중 하나였기 때문에, 수요 예측도 시장의 예상과 대비해서 그렇게 좋은 성과가 나타나지 않았었거든요."]

최근 공모주 청약은 평균 경쟁률 1,300대 1일 정도로 인기가 뜨겁습니다.

이유는 이른바 '따상'.

공모가의 2배로 거래를 시작해 다시 상한가를 기록하는 것을 뜻합니다.

지난해 SK바이오팜과 카카오게임즈 등이 등장해 '따상'이란 신조어가 만들어진 뒤 이번 달까지 23개 종목이 성공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2년을 제외하면 '따상'된 종목은 연간 많아야 5개에 불과합니다.

하반기 들어 크래프톤과 롯데렌탈 등 기대주들은 상장 직후 오히려 공모가를 밑돌기도 했습니다.

[공모주 청약 투자자/음성변조 : "마이너스 통장으로 제일 많이 했을 때는 한 2억 정도? 공모주 자체가 사실 정말 큰 돈을 투자하지 않고서는 배정 자체가 높게 되진 않다보니까..."]

공모주는 기대 심리가 먼저 반영된 만큼 위험성도 크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이석훈/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 "가중치가 돼 있기 때문에 IPO 기업이 시장 변동성이 2배 정도는 커요. 시장 불확실성 커질 때 사실은 IPO 기업 투자에 대해서는 그만큼 리스크가..."]

전문가들은 최근 증시 변동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투자에 더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촬영기자:유용규/영상편집:남은주/그래픽:최창준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