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오클랜드, 코로나 봉쇄령 속 물난리…폭우피해 속출

입력 2021.08.31 (09:58) 수정 2021.08.31 (10:0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뉴질랜드 최대 도시 오클랜드에 많은 비가 쏟아져 곳곳에서 침수피해가 발생하는 등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현지언론은 뉴질랜드 소방구조대가 전날 밤 오클랜드 지역에 강풍과 함께 폭우가 내려 서부와 북부 일부 지역에서 홍수가 났다며 도움을 요청하는 전화를 150건 이상 받았다고 밝혔다고 현지시간 31일 보도했습니다.

소방구조대는 도움을 요청한 사람들은 주로 가정집이나 자동차에 갇힌 사람들이었다고 전했습니다.

홍수로 최소한 50여 가구의 주민들이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클랜드 서부 지역의 한 주민은 "10여 년 동안 이 지역에 살면서 내가 본 것 중 최악의 홍수"라고 말했습니다.

뉴질랜드 국립 물대기연구소(NIWA)는 지난 1943년 관측을 시작한 이래 오클랜드 서부 쿠메우 지역에는 하루에 내린 양으로는 두 번째 많은 비가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기상청은 이 지역에 30일 오전 9시부터 31일 오전 9시까지 24시간 동안에 내린 비는 208.2mm로 201mm는 저녁부터 아침까지 14시간 동안에 집중적으로 쏟아졌다고 전했습니다.

오클랜드는 현재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에 따른 경보 4단계 봉쇄령이 내려져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TVNZ 사이트 캡처]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뉴질랜드 오클랜드, 코로나 봉쇄령 속 물난리…폭우피해 속출
    • 입력 2021-08-31 09:58:20
    • 수정2021-08-31 10:06:53
    재난
뉴질랜드 최대 도시 오클랜드에 많은 비가 쏟아져 곳곳에서 침수피해가 발생하는 등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현지언론은 뉴질랜드 소방구조대가 전날 밤 오클랜드 지역에 강풍과 함께 폭우가 내려 서부와 북부 일부 지역에서 홍수가 났다며 도움을 요청하는 전화를 150건 이상 받았다고 밝혔다고 현지시간 31일 보도했습니다.

소방구조대는 도움을 요청한 사람들은 주로 가정집이나 자동차에 갇힌 사람들이었다고 전했습니다.

홍수로 최소한 50여 가구의 주민들이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클랜드 서부 지역의 한 주민은 "10여 년 동안 이 지역에 살면서 내가 본 것 중 최악의 홍수"라고 말했습니다.

뉴질랜드 국립 물대기연구소(NIWA)는 지난 1943년 관측을 시작한 이래 오클랜드 서부 쿠메우 지역에는 하루에 내린 양으로는 두 번째 많은 비가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기상청은 이 지역에 30일 오전 9시부터 31일 오전 9시까지 24시간 동안에 내린 비는 208.2mm로 201mm는 저녁부터 아침까지 14시간 동안에 집중적으로 쏟아졌다고 전했습니다.

오클랜드는 현재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에 따른 경보 4단계 봉쇄령이 내려져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TVNZ 사이트 캡처]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