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 1,372명…정부 “보건노조 파업 자제 요청”

입력 2021.08.31 (19:11) 수정 2021.08.31 (19:1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전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오늘 0시 기준 1,372명으로 집계됐습니다.

보건의료노조가 인력 확충 등을 요구하는 총파업을 예고하자, 정부는 파업 자제를 촉구했습니다.

김영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 새 1,372명 더 늘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지역 감염 천3백33명, 해외 유입 39명으로 총 1,372명이라고 발표했습니다.

2주 만에 천3백여 명대로 다소 감소했으나 56일째 네자릿수를 기록했고, 전국 확산세도 여전했습니다.

지역별 확진자는 수도권의 경우 서울 452명, 경기 420명, 인천 72명입니다.

비수도권의 경우 대구 50명, 대전 34명, 전북 26명 등으로 집계됐습니다.

백신 1차 접종은 전체 인구의 56.5%인 2천9백3만여 명, 접종 완료자는 인구 29.6%인 천5백2십만여 명입니다.

한편, 보건의료산업노조가 모레 총파업을 예고하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협의를 지속하자고 말했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일선 의료현장이 결코 멈춰서는 안 될 것입니다. 정부는 최선을 다해 협의에 참여하고 있고, 마지막까지도 대화의 끈을 놓지 않을 것입니다."]

보건복지부 권덕철 장관도 대국민 담화를 통해 근무여건 개선 요구 방향에는 공감하나, 공공의료 확충 등은 각 지자체의 의지가 필요하고 상당한 재정이 수반된다며 파업 자제를 요청했습니다.

이에 대해 노조는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전담병원의 대응 의료인력 기준을 마련하는 등 현장 보건 의료노동자를 위한 대책 마련에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파업에 들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영상편집:강정희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신규 확진 1,372명…정부 “보건노조 파업 자제 요청”
    • 입력 2021-08-31 19:11:36
    • 수정2021-08-31 19:16:48
    뉴스7(대구)
[앵커]

전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오늘 0시 기준 1,372명으로 집계됐습니다.

보건의료노조가 인력 확충 등을 요구하는 총파업을 예고하자, 정부는 파업 자제를 촉구했습니다.

김영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 새 1,372명 더 늘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지역 감염 천3백33명, 해외 유입 39명으로 총 1,372명이라고 발표했습니다.

2주 만에 천3백여 명대로 다소 감소했으나 56일째 네자릿수를 기록했고, 전국 확산세도 여전했습니다.

지역별 확진자는 수도권의 경우 서울 452명, 경기 420명, 인천 72명입니다.

비수도권의 경우 대구 50명, 대전 34명, 전북 26명 등으로 집계됐습니다.

백신 1차 접종은 전체 인구의 56.5%인 2천9백3만여 명, 접종 완료자는 인구 29.6%인 천5백2십만여 명입니다.

한편, 보건의료산업노조가 모레 총파업을 예고하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협의를 지속하자고 말했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일선 의료현장이 결코 멈춰서는 안 될 것입니다. 정부는 최선을 다해 협의에 참여하고 있고, 마지막까지도 대화의 끈을 놓지 않을 것입니다."]

보건복지부 권덕철 장관도 대국민 담화를 통해 근무여건 개선 요구 방향에는 공감하나, 공공의료 확충 등은 각 지자체의 의지가 필요하고 상당한 재정이 수반된다며 파업 자제를 요청했습니다.

이에 대해 노조는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전담병원의 대응 의료인력 기준을 마련하는 등 현장 보건 의료노동자를 위한 대책 마련에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파업에 들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영상편집:강정희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대구-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