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악의적 허위보도에 강력한 징벌배상 필요”

입력 2021.09.23 (10:54) 수정 2021.09.23 (10:5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경기도 성남시 대장지구 특혜 의혹과 관련해 “악의적 왜곡으로 선거에 개입한 언론의 중범죄에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허위 보도를 한 언론사에 대해 강력한 징벌배상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오늘(23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특정 후보를 불리하게 하려는 가짜뉴스는 허위사실 공표, 후보자 비방, 선거 방해, 명예훼손은 물론 헌정질서 파괴행위”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특히 조선일보 계열사를 겨냥해 “체계적이고 의도적인 허위조작 보도는 민주주의를 지키라고 국민과 헌법이 부여한 특권을 악용해 헌법과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중대범죄”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악의적 언론은 전두환을 찬양하고 억울한 5·18 광주의 희생자들을 폭도로 비난해 2차 가해를 했을 뿐 아니라 가짜뉴스로 선량한 국민을 속여 집단학살을 비호하는 정신적 좀비로 만들었다. 그 죄는 집단학살범죄 이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대장동 개발 당시 경기도 연정부지사와 경기도의회 의장을 역임했던 민주당 강득구 의원은 오늘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왜곡 보도와 비열한 정치공세에 당이 적극적으로 나서주길 간곡히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강 의원은 “대장동 개발사업을 악의적으로 왜곡하는 언론과 야당의 배후에 윤석열 청부 고발사건을 물타기 하려는 정치공작이 존재한다고 믿는다”며 “이재명 후보가 아니라 이낙연 후보 또는 우리 당의 다른 후보가 이처럼 터무니없는 마녀사냥을 당한다면 똑같이 이 자리에 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정치권에서 최초로 의혹을 제기했던 국민의힘 장기표 전 대선 경선 후보가 주장한 ▲이재명 후보 아들 취업 의혹 ▲대장동 개발 업체 수의계약 선정 의혹 ▲신생업체 특혜 의혹 등이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며, 장기표 후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통해 그 배후의 정치공작 세력이 밝혀져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제공]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이재명 “악의적 허위보도에 강력한 징벌배상 필요”
    • 입력 2021-09-23 10:54:34
    • 수정2021-09-23 10:55:26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경기도 성남시 대장지구 특혜 의혹과 관련해 “악의적 왜곡으로 선거에 개입한 언론의 중범죄에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허위 보도를 한 언론사에 대해 강력한 징벌배상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오늘(23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특정 후보를 불리하게 하려는 가짜뉴스는 허위사실 공표, 후보자 비방, 선거 방해, 명예훼손은 물론 헌정질서 파괴행위”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특히 조선일보 계열사를 겨냥해 “체계적이고 의도적인 허위조작 보도는 민주주의를 지키라고 국민과 헌법이 부여한 특권을 악용해 헌법과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중대범죄”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악의적 언론은 전두환을 찬양하고 억울한 5·18 광주의 희생자들을 폭도로 비난해 2차 가해를 했을 뿐 아니라 가짜뉴스로 선량한 국민을 속여 집단학살을 비호하는 정신적 좀비로 만들었다. 그 죄는 집단학살범죄 이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대장동 개발 당시 경기도 연정부지사와 경기도의회 의장을 역임했던 민주당 강득구 의원은 오늘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왜곡 보도와 비열한 정치공세에 당이 적극적으로 나서주길 간곡히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강 의원은 “대장동 개발사업을 악의적으로 왜곡하는 언론과 야당의 배후에 윤석열 청부 고발사건을 물타기 하려는 정치공작이 존재한다고 믿는다”며 “이재명 후보가 아니라 이낙연 후보 또는 우리 당의 다른 후보가 이처럼 터무니없는 마녀사냥을 당한다면 똑같이 이 자리에 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정치권에서 최초로 의혹을 제기했던 국민의힘 장기표 전 대선 경선 후보가 주장한 ▲이재명 후보 아들 취업 의혹 ▲대장동 개발 업체 수의계약 선정 의혹 ▲신생업체 특혜 의혹 등이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며, 장기표 후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통해 그 배후의 정치공작 세력이 밝혀져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제공]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