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개 비정부기구, 국제사회에 북한 ‘인권감시’ 촉구

입력 2021.10.11 (10:08) 수정 2021.10.11 (10:1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전 세계 40개 비정부기구(NGO)가 북한의 노동당 창건일을 맞아 유엔 회원국들에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감시를 촉구했습니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 국제인권연맹, 세계기독교연대 등 40개 NGO가 지난 10일 북한의 당 창건일에 맞춰 193개 유엔 회원국들에 공동서한을 보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들은 서한에서 “북한 주민들은 1945년 노동당 창건과 북한 정권이 출범한 1948년 이후 지금까지 김씨 일가의 잔혹한 통치하에 고통받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북한 주민들은 해마다 10월 10일이면 북한 지도부로부터 노동당 창건일을 기념하도록 강요받고 있다”면서 “북한의 지독한 인권 상황의 직접적 책임은 지도자인 김정은과 노동당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정권은 주민들이 굶주리는 상황에서도 핵무기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계속 개발하는 등 주민들의 기본 권리를 묵살하고 권력 유지에만 혈안이 돼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지난해 12월 남측 영상물을 유포하거나 시청하는 것을 엄벌하기 위해 채택된 반동사상문화배격법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이들은 “이미 취약한 주민들의 사생활에 관한 권리가 더욱더 위태로워질 수 있다”면서 북한을 상대하는 국가들은 책임 규명과 관여를 병행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40개 비정부기구, 국제사회에 북한 ‘인권감시’ 촉구
    • 입력 2021-10-11 10:08:50
    • 수정2021-10-11 10:15:37
    정치
전 세계 40개 비정부기구(NGO)가 북한의 노동당 창건일을 맞아 유엔 회원국들에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감시를 촉구했습니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 국제인권연맹, 세계기독교연대 등 40개 NGO가 지난 10일 북한의 당 창건일에 맞춰 193개 유엔 회원국들에 공동서한을 보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들은 서한에서 “북한 주민들은 1945년 노동당 창건과 북한 정권이 출범한 1948년 이후 지금까지 김씨 일가의 잔혹한 통치하에 고통받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북한 주민들은 해마다 10월 10일이면 북한 지도부로부터 노동당 창건일을 기념하도록 강요받고 있다”면서 “북한의 지독한 인권 상황의 직접적 책임은 지도자인 김정은과 노동당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정권은 주민들이 굶주리는 상황에서도 핵무기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계속 개발하는 등 주민들의 기본 권리를 묵살하고 권력 유지에만 혈안이 돼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지난해 12월 남측 영상물을 유포하거나 시청하는 것을 엄벌하기 위해 채택된 반동사상문화배격법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이들은 “이미 취약한 주민들의 사생활에 관한 권리가 더욱더 위태로워질 수 있다”면서 북한을 상대하는 국가들은 책임 규명과 관여를 병행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