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소방재정 확충 아직 미흡…처우 개선 책임지고 노력”

입력 2021.11.09 (09:34) 수정 2021.11.09 (09:3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제59주년 소방의날인 오늘(9일) “소방공무원 처우 개선만큼은 책임지고 노력하겠다고 약속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SNS를 통해 “문재인 정부가 각별한 관심을 가지고 노력해왔지만, 소방재정 확충과 현장 대원 수당 개선 등 아직 미흡한 점들이 남아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행정안전부 장관 퇴임 때 받은 명예소방관패와 피규어를 소중히 간직하고 있다며 “아실지 모르겠지만, 저도 대한민국 소방관”이라며 “저와 한 가족이라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총리는 “소방관들을 생각하면 늘 마음이 아릿하다”며 “행안부 장관 재임 동안 소방공무원들이 안타까운 순직에 가슴이 무너져 내린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 눈앞의 생명을 구해야 하는 직업인지라, 부족하면 부족한 대로 그냥 불구덩이에 뛰어들 수밖에 없는 분들”이라며 안타까워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 이 순간에도 현장에서 고군분투하고 계실 6만여 소방공무원과 9만6천여 명의 의용소방대원들에게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부디 건강과 안전을 기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김 총리 “소방재정 확충 아직 미흡…처우 개선 책임지고 노력”
    • 입력 2021-11-09 09:34:35
    • 수정2021-11-09 09:37:10
    정치
김부겸 국무총리는 제59주년 소방의날인 오늘(9일) “소방공무원 처우 개선만큼은 책임지고 노력하겠다고 약속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SNS를 통해 “문재인 정부가 각별한 관심을 가지고 노력해왔지만, 소방재정 확충과 현장 대원 수당 개선 등 아직 미흡한 점들이 남아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행정안전부 장관 퇴임 때 받은 명예소방관패와 피규어를 소중히 간직하고 있다며 “아실지 모르겠지만, 저도 대한민국 소방관”이라며 “저와 한 가족이라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총리는 “소방관들을 생각하면 늘 마음이 아릿하다”며 “행안부 장관 재임 동안 소방공무원들이 안타까운 순직에 가슴이 무너져 내린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 눈앞의 생명을 구해야 하는 직업인지라, 부족하면 부족한 대로 그냥 불구덩이에 뛰어들 수밖에 없는 분들”이라며 안타까워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 이 순간에도 현장에서 고군분투하고 계실 6만여 소방공무원과 9만6천여 명의 의용소방대원들에게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부디 건강과 안전을 기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