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7 부산] 클로징

입력 2021.12.01 (19:51) 수정 2021.12.01 (20:2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만약 버스가 완전히 정차하기 전에 승객이 일어섰다 넘어져 다쳤다면 누구의 책임일까요.

1심과 2심은 승객에게 잘못을 물었지만, 대법원은 승객의 과실 여부를 입증할 책임이 운전기사에게 있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하지만 승객이 자신의 안전을 살피지 않은 상태로 부상을 당했다면, 승객의 책임도 있다고 했습니다.

손잡이를 제대로 잡지 않았다거나, 휴대전화를 보면서 한눈을 팔았다든가, 안내방송에 따르지 않았을 경우도 포함됩니다.

'버스가 정류장에 완전히 정차한 후, 안전하게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버스를 타면 늘 듣게 되는 이 안내방송, 허투루 들을 게 아닙니다.

부산이 중심이 되는 시간 7시 뉴스 부산 시청해주신 여러분, 고맙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뉴스7 부산] 클로징
    • 입력 2021-12-01 19:51:51
    • 수정2021-12-01 20:20:19
    뉴스7(부산)
만약 버스가 완전히 정차하기 전에 승객이 일어섰다 넘어져 다쳤다면 누구의 책임일까요.

1심과 2심은 승객에게 잘못을 물었지만, 대법원은 승객의 과실 여부를 입증할 책임이 운전기사에게 있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하지만 승객이 자신의 안전을 살피지 않은 상태로 부상을 당했다면, 승객의 책임도 있다고 했습니다.

손잡이를 제대로 잡지 않았다거나, 휴대전화를 보면서 한눈을 팔았다든가, 안내방송에 따르지 않았을 경우도 포함됩니다.

'버스가 정류장에 완전히 정차한 후, 안전하게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버스를 타면 늘 듣게 되는 이 안내방송, 허투루 들을 게 아닙니다.

부산이 중심이 되는 시간 7시 뉴스 부산 시청해주신 여러분, 고맙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부산-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