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E, 카슈끄지 살해 몇달 전 부인 휴대전화에 스파이웨어 심어”

입력 2021.12.22 (01:01) 수정 2021.12.22 (01:0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반체제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살해 몇달 전 아랍에미리트(UAE) 정보기관에서 그의 부인휴대전화에 스파이웨어 '페가수스'를 심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습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현지시간 21일 카슈끄지의 아내 하난 엘라트르 소유 2대의 휴대전화 분석을 토론토 대학을 기반으로 활동중인 '시티즌 랩' 빌 마르크작에게 의뢰한 결과, 그녀의 안드로이드 휴대전화 내부에 군용 스파이웨어 '페가수스'가 설치 시도가 있었던 것을 확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페가수스는 이스라엘 IT 보안 업체 NSO그룹이 개발한 스파이웨어로, 일부 국가에서 정치인과 언론인 등 사찰에 악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돼 국제 사회에 파문을 일으켰습니다.

엘라트르에 따르면 카슈끄지 살해 몇달전인 2018년 4월 21일 승무원인 부인이 두바이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UAE 정보 기관에 연행됐고, 휴대전화 2대를 포함해 노트북 등도 함께 압수됐습니다. 분석 결과 스파이웨어는 구금 다음 날인 22일 그녀의 안드로이드 휴대전화에 심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앞서 WP와 가디언 등 전세계 16개 언론사는 국제사면위원회, 프랑스 비영리 단체 '포비든 스토리즈'와 함께 스파이웨어 탐사 보도를 진행, 지난 7월 중동 등 일부 국가에서 유명 언론인과 인권 운동가 등에 대한 해킹을 이어왔다고 폭로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UAE, 카슈끄지 살해 몇달 전 부인 휴대전화에 스파이웨어 심어”
    • 입력 2021-12-22 01:01:53
    • 수정2021-12-22 01:02:28
    국제
사우디아라비아의 반체제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살해 몇달 전 아랍에미리트(UAE) 정보기관에서 그의 부인휴대전화에 스파이웨어 '페가수스'를 심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습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현지시간 21일 카슈끄지의 아내 하난 엘라트르 소유 2대의 휴대전화 분석을 토론토 대학을 기반으로 활동중인 '시티즌 랩' 빌 마르크작에게 의뢰한 결과, 그녀의 안드로이드 휴대전화 내부에 군용 스파이웨어 '페가수스'가 설치 시도가 있었던 것을 확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페가수스는 이스라엘 IT 보안 업체 NSO그룹이 개발한 스파이웨어로, 일부 국가에서 정치인과 언론인 등 사찰에 악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돼 국제 사회에 파문을 일으켰습니다.

엘라트르에 따르면 카슈끄지 살해 몇달전인 2018년 4월 21일 승무원인 부인이 두바이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UAE 정보 기관에 연행됐고, 휴대전화 2대를 포함해 노트북 등도 함께 압수됐습니다. 분석 결과 스파이웨어는 구금 다음 날인 22일 그녀의 안드로이드 휴대전화에 심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앞서 WP와 가디언 등 전세계 16개 언론사는 국제사면위원회, 프랑스 비영리 단체 '포비든 스토리즈'와 함께 스파이웨어 탐사 보도를 진행, 지난 7월 중동 등 일부 국가에서 유명 언론인과 인권 운동가 등에 대한 해킹을 이어왔다고 폭로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