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봉쇄 없다” 약속에 뉴욕 3대 지수 일제히 반등

입력 2021.12.22 (07:09) 수정 2021.12.22 (07:1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 19 재확산에도 봉쇄 조처를 하지 않을 것이라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약속에 뉴욕증시가 3일 연속 하락세에서 벗어나 일제히 상승했습니다.

현지 시간 21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60.54포인트(1.60%) 상승한 35,492.70에 마감됐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전장보다 81.21포인트(1.78%) 오른 4,649.23,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60.14포인트(2.40%) 상승한 15,341.09에 각각 거래를 마쳤습니다.

코로나 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의 확산 우려로 3거래일 연속 하락했던 뉴욕증시는 이날 반발 매수세로 상승 출발했습니다.

이어 이날 오후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해와 같은 봉쇄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도 투자 심리를 자극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이 환자 치료에 대응할 장비와 지식을 갖추는 등 오미크론과 싸울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따라 델타항공이 5.9%, 유나이티드항공이 6.9% 오르는 등 항공·여행 관련 업종의 상승이 두드러졌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바이든 “봉쇄 없다” 약속에 뉴욕 3대 지수 일제히 반등
    • 입력 2021-12-22 07:09:04
    • 수정2021-12-22 07:11:23
    국제
코로나 19 재확산에도 봉쇄 조처를 하지 않을 것이라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약속에 뉴욕증시가 3일 연속 하락세에서 벗어나 일제히 상승했습니다.

현지 시간 21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60.54포인트(1.60%) 상승한 35,492.70에 마감됐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전장보다 81.21포인트(1.78%) 오른 4,649.23,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60.14포인트(2.40%) 상승한 15,341.09에 각각 거래를 마쳤습니다.

코로나 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의 확산 우려로 3거래일 연속 하락했던 뉴욕증시는 이날 반발 매수세로 상승 출발했습니다.

이어 이날 오후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해와 같은 봉쇄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도 투자 심리를 자극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이 환자 치료에 대응할 장비와 지식을 갖추는 등 오미크론과 싸울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따라 델타항공이 5.9%, 유나이티드항공이 6.9% 오르는 등 항공·여행 관련 업종의 상승이 두드러졌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