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JTBC ‘설강화’ 상영금지 해달라” 가처분 신청

입력 2021.12.22 (16:25) 수정 2021.12.22 (16:3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민주화 운동을 왜곡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는 JTBC 드라마 ‘설강화’에 대해 시민단체가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습니다.

시민단체인 ‘세계시민선언’은 오늘(22일) 오후 서울서부지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드라마 ‘설강화’의 방영 중지를 촉구하며 가처분을 신청했습니다.

이 단체의 이설아 대표는 드라마 ‘설강화’에 간첩이 우리나라 내부에서 활약하며 민주화 인사로 오해받는 장면이 나온다며, 과거 국가안전기획부가 민주화 운동을 탄압할 때 ‘간첩 척결’을 내걸었던 것을 옹호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안기부 소속의 남자 출연자를 ‘우직한 열혈 공무원’으로 묘사해 안기부를 적극적으로 미화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런 묘사가 군부 독재에 맞서던 대한민국의 과거 역사에 대한 명백한 모독이라며, 해당 작품이 글로벌 OTT 서비스인 ‘디즈니 플러스’를 통해 전 세계로 유통돼 우려가 더 크다고 주장했습니다.

‘설강화’의 방영 중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에는 사흘 새 33만 명 넘는 사람이 동의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시민단체 “JTBC ‘설강화’ 상영금지 해달라” 가처분 신청
    • 입력 2021-12-22 16:25:51
    • 수정2021-12-22 16:33:05
    사회
민주화 운동을 왜곡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는 JTBC 드라마 ‘설강화’에 대해 시민단체가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습니다.

시민단체인 ‘세계시민선언’은 오늘(22일) 오후 서울서부지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드라마 ‘설강화’의 방영 중지를 촉구하며 가처분을 신청했습니다.

이 단체의 이설아 대표는 드라마 ‘설강화’에 간첩이 우리나라 내부에서 활약하며 민주화 인사로 오해받는 장면이 나온다며, 과거 국가안전기획부가 민주화 운동을 탄압할 때 ‘간첩 척결’을 내걸었던 것을 옹호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안기부 소속의 남자 출연자를 ‘우직한 열혈 공무원’으로 묘사해 안기부를 적극적으로 미화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런 묘사가 군부 독재에 맞서던 대한민국의 과거 역사에 대한 명백한 모독이라며, 해당 작품이 글로벌 OTT 서비스인 ‘디즈니 플러스’를 통해 전 세계로 유통돼 우려가 더 크다고 주장했습니다.

‘설강화’의 방영 중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에는 사흘 새 33만 명 넘는 사람이 동의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