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장 신년행사 강행키로…“팬데믹 극복 보여줘야”

입력 2021.12.31 (02:04) 수정 2021.12.31 (02:0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가 빠르게 재확산하는 가운데, 미국 뉴욕시가 타임스스퀘어의 신년 축하행사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현지시각 30일 AP통신에 따르면,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뉴욕시가 팬데믹 상황을 극복하고 있다는 것을 세상에 보여줘야 한다"며 이같은 방침을 밝혔습니다.

뉴욕시는 코로나19를 감안해 타임스스퀘어 주변에 모이는 관람객 수를 1만5천 명 수준으로 제한하고,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시하고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만 입장시킬 계획입니다.

1907년부터 시작된 이 행사에는 매년 수십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집결하는 등 세계적으로 유명하지만, 지난해에는 코로나19 탓에 일반인에게 비공개로 열렸습니다.

최근 오미크론이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베를린, 런던, 파리, 로마 등 세계 주요 도시가 신년행사를 취소하자, 뉴욕도 신년행사를 취소하자는 주장이 힘을 얻었습니다.

그러나 퇴임을 앞둔 더블라지오 시장은 뉴욕시의 높은 백신 접종률을 고려할 때,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 지키기 등의 원칙을 준수한다면 행사 개최에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내년 1월 1일 취임하는 에릭 애덤스 시장은 31일 오전 타임스스퀘어에서 취임 선서를 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뉴욕시장 신년행사 강행키로…“팬데믹 극복 보여줘야”
    • 입력 2021-12-31 02:04:43
    • 수정2021-12-31 02:07:43
    국제
코로나19가 빠르게 재확산하는 가운데, 미국 뉴욕시가 타임스스퀘어의 신년 축하행사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현지시각 30일 AP통신에 따르면,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뉴욕시가 팬데믹 상황을 극복하고 있다는 것을 세상에 보여줘야 한다"며 이같은 방침을 밝혔습니다.

뉴욕시는 코로나19를 감안해 타임스스퀘어 주변에 모이는 관람객 수를 1만5천 명 수준으로 제한하고,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시하고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만 입장시킬 계획입니다.

1907년부터 시작된 이 행사에는 매년 수십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집결하는 등 세계적으로 유명하지만, 지난해에는 코로나19 탓에 일반인에게 비공개로 열렸습니다.

최근 오미크론이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베를린, 런던, 파리, 로마 등 세계 주요 도시가 신년행사를 취소하자, 뉴욕도 신년행사를 취소하자는 주장이 힘을 얻었습니다.

그러나 퇴임을 앞둔 더블라지오 시장은 뉴욕시의 높은 백신 접종률을 고려할 때,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 지키기 등의 원칙을 준수한다면 행사 개최에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내년 1월 1일 취임하는 에릭 애덤스 시장은 31일 오전 타임스스퀘어에서 취임 선서를 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