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인·밤 9시’ 현행 거리두기 2주 연장

입력 2021.12.31 (09:00) 수정 2021.12.31 (09:1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정부가 사적모임 인원은 4명, 식당콰 카페 영업 시간은 밤 9시로 제한하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2주 더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또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관리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철호 기자!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조금 전 오전 8시 30분부터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가 진행 중입니다.

김 총리는 모두 발언을 통해 현행 거리두기 조치를 2주 더 연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무서운 전파력을 가진 오미크론 변이가 국내에서 본격 확산하기 전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조치는 다음달 3일부터 16일까지 2주간 적용됩니다.

정부는 또 많은 사람들로 붐비는 백화점과 대형마트에 방역패스를 의무화해 방역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논란을 빚은 청소년 방역패스와 관련 해선 새 학기가 시작되는 내년 3월부터 적용하되, 한 달간 계도기간을 두기로 했습니다.

강화된 방역조치에 따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을 위해 '선지급 후정산' 방식의 손실보상금을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약 55만 명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대상인데, 신청을 받아 500만 원을 우선 지급하고 나중에 보상액이 확정되면 정산하는 방식입니다.

아울러 이미 약속한 방역지원금 100만 원도 최대한 신속하게 집행하기로 했습니다.

김 총리는 국민들이 허락한 앞으로 2주간 의료대응 체계를 재정비하고 오미크론에 대응할 수 있도록 방역의 댐을 견고하게 쌓는데 소중하게 활용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정치부에서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촬영기자:김휴동/영상편집:김은주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4인·밤 9시’ 현행 거리두기 2주 연장
    • 입력 2021-12-31 09:00:56
    • 수정2021-12-31 09:16:43
    아침뉴스타임
[앵커]

정부가 사적모임 인원은 4명, 식당콰 카페 영업 시간은 밤 9시로 제한하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2주 더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또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관리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철호 기자!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조금 전 오전 8시 30분부터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가 진행 중입니다.

김 총리는 모두 발언을 통해 현행 거리두기 조치를 2주 더 연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무서운 전파력을 가진 오미크론 변이가 국내에서 본격 확산하기 전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조치는 다음달 3일부터 16일까지 2주간 적용됩니다.

정부는 또 많은 사람들로 붐비는 백화점과 대형마트에 방역패스를 의무화해 방역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논란을 빚은 청소년 방역패스와 관련 해선 새 학기가 시작되는 내년 3월부터 적용하되, 한 달간 계도기간을 두기로 했습니다.

강화된 방역조치에 따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을 위해 '선지급 후정산' 방식의 손실보상금을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약 55만 명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대상인데, 신청을 받아 500만 원을 우선 지급하고 나중에 보상액이 확정되면 정산하는 방식입니다.

아울러 이미 약속한 방역지원금 100만 원도 최대한 신속하게 집행하기로 했습니다.

김 총리는 국민들이 허락한 앞으로 2주간 의료대응 체계를 재정비하고 오미크론에 대응할 수 있도록 방역의 댐을 견고하게 쌓는데 소중하게 활용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정치부에서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촬영기자:김휴동/영상편집:김은주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