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폭리 막아달라” 청원에 정치권 가세

입력 2022.02.10 (21:42) 수정 2022.02.10 (22:0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은행에서 돈 빌리신 분들, 요즘 하루게 다르게 변하는 대출이자에 고민이 깊습니다.

경제부 임주영 기자와 더 들여다봅니다.

불만의 핵심은 대출금리만 너무 오른다는 거 아닙니까?

실제 얼마나 인상됐죠?

[기자]

대출 수요가 가장 많은 주택담보대출을 기준으로 보겠습니다.

지난해 12월 말 기준 은행권 평균 금리가 연 3.63%입니다.

7년 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인데요.

평균치가 이만큼 오른 거고요,

신용도나 담보가치에 따라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연 5%를 넘는 경우도 있습니다.

[앵커]

예금 쪽은 어떻습니까?

요즘 금리가 올랐다는데요?

[기자]

네. 오르긴 올랐는데, 그야말로 '찔끔' 수준입니다.

지난달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한 뒤에 KB국민, 신한, NH농협은행은 예금금리를 최대 0.4%p 올렸고, 하나, 우리은행도 최대 0.3%p씩 인상했습니다.

다만 최대 인상 폭이 이만큼인 데다, 적용 상품도 2~3개 정도에 불과하고요,

한 달 저축 한도가 2~30만 원에서 최대 50만 원 수준이라, 생색내기용 마케팅이란 비판이 나옵니다.

[앵커]

그럼, 앞서 전해드린 것처럼 역대급 실적을 낸 주요 은행들, 뭐라고 합니까

[기자]

기준금리 인상 효과는 예금보다 대출금리에 빠르게 반영되기 때문에, 시차 발생은 어쩔 수 없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또 정부의 대출 억제 정책을 따르다 보니 예대금리차가 벌어졌고 이런 결과를 의도하지는 않았다는 입장입니다.

[앵커]

그럼 대출 소비자들의 부담, 좀 줄여줄 방법은 없겠습니까?

[기자]

앞서 금융당국이 예대금리 차 점검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지만, 특별히 나온 조치는 아직 없습니다.

은행 폭리를 막아달라는 국민청원 등 비판 여론이 계속되자 대선을 앞둔 정치권이 오히려 적극적인데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SNS를 통해 은행의 폭리를 비판했고,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예대금리 차 공시를 공약으로 내놨습니다.

국회에는 예대금리 차가 지나칠 경우 금융위원회가 개선을 권고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이 발의된 상탭니다.

영상편집:박철식/그래픽:안재우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은행 폭리 막아달라” 청원에 정치권 가세
    • 입력 2022-02-10 21:42:43
    • 수정2022-02-10 22:06:55
    뉴스 9
[앵커]

은행에서 돈 빌리신 분들, 요즘 하루게 다르게 변하는 대출이자에 고민이 깊습니다.

경제부 임주영 기자와 더 들여다봅니다.

불만의 핵심은 대출금리만 너무 오른다는 거 아닙니까?

실제 얼마나 인상됐죠?

[기자]

대출 수요가 가장 많은 주택담보대출을 기준으로 보겠습니다.

지난해 12월 말 기준 은행권 평균 금리가 연 3.63%입니다.

7년 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인데요.

평균치가 이만큼 오른 거고요,

신용도나 담보가치에 따라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연 5%를 넘는 경우도 있습니다.

[앵커]

예금 쪽은 어떻습니까?

요즘 금리가 올랐다는데요?

[기자]

네. 오르긴 올랐는데, 그야말로 '찔끔' 수준입니다.

지난달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한 뒤에 KB국민, 신한, NH농협은행은 예금금리를 최대 0.4%p 올렸고, 하나, 우리은행도 최대 0.3%p씩 인상했습니다.

다만 최대 인상 폭이 이만큼인 데다, 적용 상품도 2~3개 정도에 불과하고요,

한 달 저축 한도가 2~30만 원에서 최대 50만 원 수준이라, 생색내기용 마케팅이란 비판이 나옵니다.

[앵커]

그럼, 앞서 전해드린 것처럼 역대급 실적을 낸 주요 은행들, 뭐라고 합니까

[기자]

기준금리 인상 효과는 예금보다 대출금리에 빠르게 반영되기 때문에, 시차 발생은 어쩔 수 없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또 정부의 대출 억제 정책을 따르다 보니 예대금리차가 벌어졌고 이런 결과를 의도하지는 않았다는 입장입니다.

[앵커]

그럼 대출 소비자들의 부담, 좀 줄여줄 방법은 없겠습니까?

[기자]

앞서 금융당국이 예대금리 차 점검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지만, 특별히 나온 조치는 아직 없습니다.

은행 폭리를 막아달라는 국민청원 등 비판 여론이 계속되자 대선을 앞둔 정치권이 오히려 적극적인데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SNS를 통해 은행의 폭리를 비판했고,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예대금리 차 공시를 공약으로 내놨습니다.

국회에는 예대금리 차가 지나칠 경우 금융위원회가 개선을 권고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이 발의된 상탭니다.

영상편집:박철식/그래픽:안재우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