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신냉전 우려…역사 주도할 힘 가져야”

입력 2022.03.01 (11:23) 수정 2022.03.01 (13:1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힘으로 패권을 차지하려는 자국중심주의가 고개를 들고, 신냉전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일) 서울 대한민국임시정부 기념관에서 열린 103주년 3.1절 기념사에서
“코로나 위기 속에 국제질서가 요동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를 염두에 두고 패권주의의 문제를 지적하고 사태의 평화적인 해결을 촉구하는 메시지로 해석됩니다.

그러면서 “우리에게는 폭력과 차별, 불의에 항거하며 패권적 국제질서를 거부한 3·1 독립운동의 정신이 흐르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대한민국은 세계 10위 경제 대국, 글로벌 수출 7위의 무역 강국, 종합군사력 세계 6위, 혁신지수 세계 1위의 당당한 나라가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3·1 독립운동의 정신이 오늘 우리에게 주는 교훈은 강대국 중심의 국제질서에 휘둘리지 않고 우리의 역사를 우리가 주도해 갈 힘을 가져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지금 위기를 기회로 바꿔 새롭게 도약하고 있다”며 “경제가 안보인 시대에 글로벌 공급망의 어려움을 헤쳐나가는 등 우리에게는 다자주의에 입각한 연대와 협력을 선도할 역량이 생겼다”고 평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문 대통령 “신냉전 우려…역사 주도할 힘 가져야”
    • 입력 2022-03-01 11:23:22
    • 수정2022-03-01 13:18:23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힘으로 패권을 차지하려는 자국중심주의가 고개를 들고, 신냉전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일) 서울 대한민국임시정부 기념관에서 열린 103주년 3.1절 기념사에서
“코로나 위기 속에 국제질서가 요동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를 염두에 두고 패권주의의 문제를 지적하고 사태의 평화적인 해결을 촉구하는 메시지로 해석됩니다.

그러면서 “우리에게는 폭력과 차별, 불의에 항거하며 패권적 국제질서를 거부한 3·1 독립운동의 정신이 흐르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대한민국은 세계 10위 경제 대국, 글로벌 수출 7위의 무역 강국, 종합군사력 세계 6위, 혁신지수 세계 1위의 당당한 나라가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3·1 독립운동의 정신이 오늘 우리에게 주는 교훈은 강대국 중심의 국제질서에 휘둘리지 않고 우리의 역사를 우리가 주도해 갈 힘을 가져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지금 위기를 기회로 바꿔 새롭게 도약하고 있다”며 “경제가 안보인 시대에 글로벌 공급망의 어려움을 헤쳐나가는 등 우리에게는 다자주의에 입각한 연대와 협력을 선도할 역량이 생겼다”고 평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