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화물열차 재개로 올해 1~2월 교역액 작년 동기대비 40배↑

입력 2022.03.19 (00:38) 수정 2022.03.19 (00:3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화물열차 운행 재개에 따라 올해 들어 2월까지 북한과 중국의 교역액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40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18일) 중국 해관총서(세관) 홈페이지 발표 내용에 따르면 지난 1∼2월 북중 교역액은 1억 3,626만 달러(약 1,653억 원)로, 전년 같은 기간 327만 달러(약 40억 원)보다 40.7배 증가했습니다.

이 기간 북한의 대중국 수입액은 1억 1,630만 달러(약 1,411억 원)를 기록했고, 수출액은 1,996만 달러(약 242억 원)였습니다.

전년 같은 기간 수입액(3만3천 달러), 수출액(328만 달러)과 비교하면 수입액은 3천523 배, 수출액은 5.1 배가 증가했습니다.

중국 단둥과 북한 신의주를 오가는 화물열차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2020년 8월 운행을 중단했다가 지난 1월 16일 재개했습니다.

올해 1∼2월 교역액은 그러나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2020년 같은 기간 북중 교역액(2억787만 달러)에는 미치지 못했습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로 주요 수출품인 무연탄과 철강, 수산물의 수출 길이 막힌 북한이 화물열차로 생필품 수입에 치중하면서 대중 수입액은 급증한 반면 수출액 증가 폭은 상대적으로 작았던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북중 화물열차 재개로 올해 1~2월 교역액 작년 동기대비 40배↑
    • 입력 2022-03-19 00:38:03
    • 수정2022-03-19 00:39:32
    국제
화물열차 운행 재개에 따라 올해 들어 2월까지 북한과 중국의 교역액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40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18일) 중국 해관총서(세관) 홈페이지 발표 내용에 따르면 지난 1∼2월 북중 교역액은 1억 3,626만 달러(약 1,653억 원)로, 전년 같은 기간 327만 달러(약 40억 원)보다 40.7배 증가했습니다.

이 기간 북한의 대중국 수입액은 1억 1,630만 달러(약 1,411억 원)를 기록했고, 수출액은 1,996만 달러(약 242억 원)였습니다.

전년 같은 기간 수입액(3만3천 달러), 수출액(328만 달러)과 비교하면 수입액은 3천523 배, 수출액은 5.1 배가 증가했습니다.

중국 단둥과 북한 신의주를 오가는 화물열차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2020년 8월 운행을 중단했다가 지난 1월 16일 재개했습니다.

올해 1∼2월 교역액은 그러나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2020년 같은 기간 북중 교역액(2억787만 달러)에는 미치지 못했습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로 주요 수출품인 무연탄과 철강, 수산물의 수출 길이 막힌 북한이 화물열차로 생필품 수입에 치중하면서 대중 수입액은 급증한 반면 수출액 증가 폭은 상대적으로 작았던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