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총장·차장·고검장 초유의 줄사퇴”

입력 2022.04.23 (06:05) 수정 2022.04.23 (06:4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국회에서 여야가 손을 맞잡은 순간, 검찰 조직은 싸늘하게 얼어붙었습니다.

김오수 검찰총장이 곧바로 사직서를 냈고, 대검 차장과 전국 고검장들도 직을 던지는 유례 없는 '줄 사퇴'가 벌어졌습니다.

이화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잇따라 수사권 폐지 중재안을 수용했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1시간 만에 김오수 검찰총장은 사직서를 제출했습니다.

"이 모든 상황에 책임을 지겠다"는 짧은 입장만 남겼습니다.

이틀 전 박병석 국회의장을 만났던 김 총장은 어제 아침까지만 해도 자세를 낮추며 국회의 화답을 기다리는 모습이었습니다.

[김오수/검찰총장 : "국민들이, 또 국회에서, 여론에서 원치않는 권력수사는 하지 않는 게 필요할지도 모른다, 그런 판단을 해봅니다."]

하지만, 수사권 폐지 대신 특별법으로 검찰의 공정성을 보강하자는 제안이 중재안에서 빠지자 결국은 직을 내려놨습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며 사의를 철회한 지 나흘 만입니다.

김 총장의 뒤를 이어 서울, 수원, 대전, 대구, 부산, 광주의 고검장 6명도 모두 사퇴를 선언했고 고검장급인 박성진 대검 차장과 구본선 법무연수원 연구위원도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검찰 최고 수장인 총장과 고검장들이 동시에 직을 던진 건 검찰 역사상 처음 있는 일입니다.

대검은 중재안에 대해 "단호하게 반대한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시행 시기만 늦췄을 뿐 민주당 법안과 다를 게 없다고 했는데, 권력형 수사와 선거 수사를 모두 검찰이 하지 못하게 하는 등 "정치권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일선 검사들은 "야합", "역사적 퇴행"이라는 격한 반응까지 내놨습니다.

검찰은 법안이 통과될 때까지 설득에 나서겠다면서도, 헌법재판소에서 위헌 여부를 다투는 방안도 논의 중입니다.

KBS 뉴스 이화진입니다.

촬영기자:조세준/영상편집:신남규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검찰총장·차장·고검장 초유의 줄사퇴”
    • 입력 2022-04-23 06:05:50
    • 수정2022-04-23 06:40:10
    뉴스광장 1부
[앵커]

국회에서 여야가 손을 맞잡은 순간, 검찰 조직은 싸늘하게 얼어붙었습니다.

김오수 검찰총장이 곧바로 사직서를 냈고, 대검 차장과 전국 고검장들도 직을 던지는 유례 없는 '줄 사퇴'가 벌어졌습니다.

이화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잇따라 수사권 폐지 중재안을 수용했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1시간 만에 김오수 검찰총장은 사직서를 제출했습니다.

"이 모든 상황에 책임을 지겠다"는 짧은 입장만 남겼습니다.

이틀 전 박병석 국회의장을 만났던 김 총장은 어제 아침까지만 해도 자세를 낮추며 국회의 화답을 기다리는 모습이었습니다.

[김오수/검찰총장 : "국민들이, 또 국회에서, 여론에서 원치않는 권력수사는 하지 않는 게 필요할지도 모른다, 그런 판단을 해봅니다."]

하지만, 수사권 폐지 대신 특별법으로 검찰의 공정성을 보강하자는 제안이 중재안에서 빠지자 결국은 직을 내려놨습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며 사의를 철회한 지 나흘 만입니다.

김 총장의 뒤를 이어 서울, 수원, 대전, 대구, 부산, 광주의 고검장 6명도 모두 사퇴를 선언했고 고검장급인 박성진 대검 차장과 구본선 법무연수원 연구위원도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검찰 최고 수장인 총장과 고검장들이 동시에 직을 던진 건 검찰 역사상 처음 있는 일입니다.

대검은 중재안에 대해 "단호하게 반대한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시행 시기만 늦췄을 뿐 민주당 법안과 다를 게 없다고 했는데, 권력형 수사와 선거 수사를 모두 검찰이 하지 못하게 하는 등 "정치권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일선 검사들은 "야합", "역사적 퇴행"이라는 격한 반응까지 내놨습니다.

검찰은 법안이 통과될 때까지 설득에 나서겠다면서도, 헌법재판소에서 위헌 여부를 다투는 방안도 논의 중입니다.

KBS 뉴스 이화진입니다.

촬영기자:조세준/영상편집:신남규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