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평등법 제정, 시동 걸어야”…박지현 “문 대통령 임기 내에”

입력 2022.04.26 (10:36) 수정 2022.04.26 (10:4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평등법(차별금지법) 제정과 관련해 “아직 당론 확정이 이뤄진 것은 아니”라면서도 “시동을 걸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26일) MBC 라디오에 출연해 “우리 헌법은 모든 국민이 법 앞에 평등하다는 기본 정신을 표명하고 있다”며 “그런 헌법 정신에도 불구하고 평등법 논의가 상정조차 되지 않은 상태에서 전혀 이뤄지지 않는 것은 잘못이란 판단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2004년도에 총선 공약으로 저희가 처음 내놨고, 2007년도에 법안 논의를 했던 바 있다”며 “그 이후로 법안은 제출됐어도 국회 상임위에 상정돼서 논의가 이뤄진 적이 없다, 제정법인데 청문회도 공청회도 전혀 진행이 안 됐다”고 말했습니다.

■ 박지현 “문 대통령 임기 내 평등법 처리해야”

앞서 박지현 비대위원장은 어제(25일) 비대위 회의에서 “평등법이 벌써 15년째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다”며 “이제 약속을 지킬 시간이다, 문 대통령 임기 안에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비대위원장은 “평등법 제정을 요구하는 국회 앞 단식 농성이 보름째 이어지고 있다, 인권 활동가들께서 목숨 건 투쟁을 하고 있는데도 국회는 꿈쩍도 안 한다”며 “어떻게 이렇게 비인간적이고 무책임할 수 있는지, 정치는 도대체 왜 있는 건지 회의감이 밀려온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2월 문 대통령께서 남은 임기 동안 추진하겠다 했고, 이재명 대선 후보도 국회가 신속히 논의해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며 “국민의힘은 차별과 혐오에 줄을 설 것인지, 평등과 포용에 줄 설 것인지 결단을 내려주길 바란다”고 했습니다.

박 비대위원장은 “우리 당부터 의원총회를 열어 평등법을 당론으로 확정해주셨으면 한다”며 “국민의힘과 협의해 법사위 공청회를 개최하고 법안 심의에 착수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윤호중 “평등법 제정, 시동 걸어야”…박지현 “문 대통령 임기 내에”
    • 입력 2022-04-26 10:36:47
    • 수정2022-04-26 10:41:02
    정치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평등법(차별금지법) 제정과 관련해 “아직 당론 확정이 이뤄진 것은 아니”라면서도 “시동을 걸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26일) MBC 라디오에 출연해 “우리 헌법은 모든 국민이 법 앞에 평등하다는 기본 정신을 표명하고 있다”며 “그런 헌법 정신에도 불구하고 평등법 논의가 상정조차 되지 않은 상태에서 전혀 이뤄지지 않는 것은 잘못이란 판단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2004년도에 총선 공약으로 저희가 처음 내놨고, 2007년도에 법안 논의를 했던 바 있다”며 “그 이후로 법안은 제출됐어도 국회 상임위에 상정돼서 논의가 이뤄진 적이 없다, 제정법인데 청문회도 공청회도 전혀 진행이 안 됐다”고 말했습니다.

■ 박지현 “문 대통령 임기 내 평등법 처리해야”

앞서 박지현 비대위원장은 어제(25일) 비대위 회의에서 “평등법이 벌써 15년째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다”며 “이제 약속을 지킬 시간이다, 문 대통령 임기 안에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비대위원장은 “평등법 제정을 요구하는 국회 앞 단식 농성이 보름째 이어지고 있다, 인권 활동가들께서 목숨 건 투쟁을 하고 있는데도 국회는 꿈쩍도 안 한다”며 “어떻게 이렇게 비인간적이고 무책임할 수 있는지, 정치는 도대체 왜 있는 건지 회의감이 밀려온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2월 문 대통령께서 남은 임기 동안 추진하겠다 했고, 이재명 대선 후보도 국회가 신속히 논의해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며 “국민의힘은 차별과 혐오에 줄을 설 것인지, 평등과 포용에 줄 설 것인지 결단을 내려주길 바란다”고 했습니다.

박 비대위원장은 “우리 당부터 의원총회를 열어 평등법을 당론으로 확정해주셨으면 한다”며 “국민의힘과 협의해 법사위 공청회를 개최하고 법안 심의에 착수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