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문료 20억’ 근거자료 낸 한덕수…A4 3장엔 어떤 내용이?

입력 2022.04.26 (18:10) 수정 2022.04.26 (18:1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 총리 청문회 "자료제출 부실" 파행' … 핵심은 '김앤장 업무내역'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자료 제출 부실'을 이유로 파행을 빚고 있다. 검증에 필요한 자료를 한 후보자가 제출하지 않고 있다는 게 민주당과 정의당의 주장이다. 문제가 된 자료 중 하나는 바로 '김앤장 고문 재직 당시 업무 내역'이다. 한 후보자가 고액의 고문료를 받고 김앤장에서 어떤 일을 했는지 검증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 후보자는 앞서 두 차례 김앤장 법률사무소 고문(Senior Advisor)으로 재직했다. 2002년 7월 대통령비서실 경제수석비서관에서 물러난 뒤 김앤장에 들어갔다. 8개월 뒤 산업연구원 원장을 시작으로 다시 공직에 복귀했고, 이후 국무조정실장, 경제부총리 겸 재정경제부장관, 국무총리, 주미 대사까지 역임했다. 이후 공직을 떠난 뒤 2017년 12월 다시 김앤장 고문으로 돌아가 지난달 31일까지 근무했다.

한덕수 후보자 김앤장 재직 기간 & 보수

2002년 11월 11일 ~ 2003년 7월 23일 (8개월 / 총 보수 1억 5,000여만 원)
2017년 12월 1일 ~ 2022년 3월 31일까지 (52개월 /총 보수 19억 7천여만 원)

■ 한덕수, '20억 고문료' 받고 무슨 일 했나?

한 후보자가 받은 김앤장에서 받은 고문료는 52개월 동안 약 20억 원에 달한다. 월평균 3,802만 이다. 잡코리아가 지난해 중소기업 직장인 49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리급 평균 연봉이 3,500만 원. 어지간한 직장인 연봉을 월급으로 받은 것이다.

하지만 그동안 한 후보자가 김앤장에서 했던 업무 내역은 밝혀진 게 없었다. 업무 내역이 기록으로 남는 변호사나 사외이사와 달리 로펌 고문은 업무내역과 보수가 모두 공개되지 않는다. 비단 김앤장뿐 아니라 전직 관료들을 고문으로 채용하는 다른 대형 로펌도 사정은 마찬가지이다. 이러한 불투명성 때문에 로펌 고문으로 채용된 전직 관료들이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해 로비스트 역할을 하는 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어 왔다.

한 후보자 측은 " 김앤장 측 관계자들이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해 국민이 궁금해하시는 부분을 답변할 예정이다"면서 "김앤장 업무내역의 경우 김앤장 측이 이미 상당한 분량의 자료를 제출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 뒤늦게 제출한 '김앤장 업무자료' … 내용은?

한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자료 제출 부실'로 파행을 빚자, 한 후보자 측에서 어제(25일) 오후 뒤늦게 '김앤장 활동'에 대한 자료를 제출했다. 더불어 민주당 강병원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를 살펴봤다.

'한덕수 총리 후보자 김앤장 주요 활동사항' 이란 제목 아래 총 7장으로 된 문건이다. 환영사나 인사말을 빼면 한 후보자가 김앤장에서 어떤 일을 했는지 설명하는 내용은 A4 용지 3장이 전부다.


한덕수 총리 후보자 김앤장 주요 활동사항한덕수 총리 후보자 김앤장 주요 활동사항

A4 용지 3장에 담긴 한 후보자의 김앤장 재직 활동은 4건뿐이다. 해외 기업의 국내유치를 지원한 ⓛ2019년 홍콩 라운드 테이블, 국내 기업의 해외진출을 도왔다는 ②2019년 11월 베트남 총리 기업간담회, 기업활동을 지원한 ③2019년 6월 한-베트남 금융 투자 협력 간담회 , ④2021년 12월 베트남 국회의장 공식 방한 기업인 간담회가 전부다. 한 후보자의 공직자로서 오랜 경륜을 감안해도 20억 원에 달하는 고문료를 설명하기엔 부족한 내용이라는 분석이다.

여야는 다음 달 2일과 3일 이틀간 다시 한 후보자 청문회를 열기로 했다. 청문회 당일까지 '한 후보자가 고액 연봉을 받고 로비스트 활동한 것 아니냐'는 세간의 의혹은 계속될 것이다. 한 후보자의 말처럼 청문회에서 의혹을 해소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결국 세간의 의혹을 매듭지을 수 있는 건 한덕수 후보자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고문료 20억’ 근거자료 낸 한덕수…A4 3장엔 어떤 내용이?
    • 입력 2022-04-26 18:10:26
    • 수정2022-04-26 18:13:23
    취재K

■ 총리 청문회 "자료제출 부실" 파행' … 핵심은 '김앤장 업무내역'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자료 제출 부실'을 이유로 파행을 빚고 있다. 검증에 필요한 자료를 한 후보자가 제출하지 않고 있다는 게 민주당과 정의당의 주장이다. 문제가 된 자료 중 하나는 바로 '김앤장 고문 재직 당시 업무 내역'이다. 한 후보자가 고액의 고문료를 받고 김앤장에서 어떤 일을 했는지 검증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 후보자는 앞서 두 차례 김앤장 법률사무소 고문(Senior Advisor)으로 재직했다. 2002년 7월 대통령비서실 경제수석비서관에서 물러난 뒤 김앤장에 들어갔다. 8개월 뒤 산업연구원 원장을 시작으로 다시 공직에 복귀했고, 이후 국무조정실장, 경제부총리 겸 재정경제부장관, 국무총리, 주미 대사까지 역임했다. 이후 공직을 떠난 뒤 2017년 12월 다시 김앤장 고문으로 돌아가 지난달 31일까지 근무했다.

한덕수 후보자 김앤장 재직 기간 & 보수

2002년 11월 11일 ~ 2003년 7월 23일 (8개월 / 총 보수 1억 5,000여만 원)
2017년 12월 1일 ~ 2022년 3월 31일까지 (52개월 /총 보수 19억 7천여만 원)

■ 한덕수, '20억 고문료' 받고 무슨 일 했나?

한 후보자가 받은 김앤장에서 받은 고문료는 52개월 동안 약 20억 원에 달한다. 월평균 3,802만 이다. 잡코리아가 지난해 중소기업 직장인 49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리급 평균 연봉이 3,500만 원. 어지간한 직장인 연봉을 월급으로 받은 것이다.

하지만 그동안 한 후보자가 김앤장에서 했던 업무 내역은 밝혀진 게 없었다. 업무 내역이 기록으로 남는 변호사나 사외이사와 달리 로펌 고문은 업무내역과 보수가 모두 공개되지 않는다. 비단 김앤장뿐 아니라 전직 관료들을 고문으로 채용하는 다른 대형 로펌도 사정은 마찬가지이다. 이러한 불투명성 때문에 로펌 고문으로 채용된 전직 관료들이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해 로비스트 역할을 하는 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어 왔다.

한 후보자 측은 " 김앤장 측 관계자들이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해 국민이 궁금해하시는 부분을 답변할 예정이다"면서 "김앤장 업무내역의 경우 김앤장 측이 이미 상당한 분량의 자료를 제출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 뒤늦게 제출한 '김앤장 업무자료' … 내용은?

한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자료 제출 부실'로 파행을 빚자, 한 후보자 측에서 어제(25일) 오후 뒤늦게 '김앤장 활동'에 대한 자료를 제출했다. 더불어 민주당 강병원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를 살펴봤다.

'한덕수 총리 후보자 김앤장 주요 활동사항' 이란 제목 아래 총 7장으로 된 문건이다. 환영사나 인사말을 빼면 한 후보자가 김앤장에서 어떤 일을 했는지 설명하는 내용은 A4 용지 3장이 전부다.


한덕수 총리 후보자 김앤장 주요 활동사항
A4 용지 3장에 담긴 한 후보자의 김앤장 재직 활동은 4건뿐이다. 해외 기업의 국내유치를 지원한 ⓛ2019년 홍콩 라운드 테이블, 국내 기업의 해외진출을 도왔다는 ②2019년 11월 베트남 총리 기업간담회, 기업활동을 지원한 ③2019년 6월 한-베트남 금융 투자 협력 간담회 , ④2021년 12월 베트남 국회의장 공식 방한 기업인 간담회가 전부다. 한 후보자의 공직자로서 오랜 경륜을 감안해도 20억 원에 달하는 고문료를 설명하기엔 부족한 내용이라는 분석이다.

여야는 다음 달 2일과 3일 이틀간 다시 한 후보자 청문회를 열기로 했다. 청문회 당일까지 '한 후보자가 고액 연봉을 받고 로비스트 활동한 것 아니냐'는 세간의 의혹은 계속될 것이다. 한 후보자의 말처럼 청문회에서 의혹을 해소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결국 세간의 의혹을 매듭지을 수 있는 건 한덕수 후보자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