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 불만’ 위층 부부 살해 30대에 사형 구형

입력 2022.04.27 (07:50) 수정 2022.04.27 (10:5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층간 소음 문제로 위층에 사는 부부를 살해한 30대에게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습니다.

광주지법 순천지원 제1형사부 심리로 열린 36살 A씨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A씨가 치밀하게 계획을 세우고 참혹한 범행을 저질렀다며 사형을 구형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9월 여수시 한 아파트에서 위층에 사는 일가족에게 흉기를 휘둘러 40대 부부를 숨지게 하고, 이들의 부모를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층간소음 불만’ 위층 부부 살해 30대에 사형 구형
    • 입력 2022-04-27 07:50:47
    • 수정2022-04-27 10:50:40
    뉴스광장(광주)
층간 소음 문제로 위층에 사는 부부를 살해한 30대에게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습니다.

광주지법 순천지원 제1형사부 심리로 열린 36살 A씨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A씨가 치밀하게 계획을 세우고 참혹한 범행을 저질렀다며 사형을 구형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9월 여수시 한 아파트에서 위층에 사는 일가족에게 흉기를 휘둘러 40대 부부를 숨지게 하고, 이들의 부모를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광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