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학교수들 “과도한 방역정책은 법 위반, 중단해야” …“우한 때보다 10배 피해”

입력 2022.05.12 (10:47) 수정 2022.05.12 (11:1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상하이와 베이징에서의 지나친 봉쇄와 격리로 경제 충격은 물론 시민들의 불만이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 내 대학교수들이 과도한 방역정책은 법 위반이라며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제로 코로나' 정책이 경제에 심각한 영향을 끼쳐 올해 성장률 목표를 달성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베이징 김민성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어둠이 깔린 상하이의 한 아파트.

시민들과 방역요원들이 뒤엉켜 몸싸움을 벌입니다.

강력한 통제와 봉쇄 장기화에 생필품 부족을 호소하는 시민들의 불만이 폭발한 것입니다.

[상하이 시민 : "사람을 때리지 마세요. 잘못해서 사람을 다치게 하지 마세요."]

상하이의 도시 봉쇄가 40일을 넘긴 가운데 중국 전역의 대학교수 20여 명이 과도한 방역 정책을 비판하고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감염자 1명이 발생했다고 이웃 주민들을 강제 격리하는 것은 법적 근거가 없다는 것입니다.

또 방역 소독을 한다며 열쇠를 요구하고 집에 들어갈 권리 역시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글을 올렸던 교수의 SNS 계정은 차단됐습니다.

중국 내 주류 경제학자인 베이징대 쉬젠궈 교수는 '제로 코로나' 방역 정책으로 경제활동에 차질을 빚은 인구가 1억 6천만 명, 경제 피해 금액은 18조 위안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쉬젠궈/베이징대 국가발전연구원 교수 : "(코로나19로) 영향을 받는 인구, 경제적 피해 규모가 2년 전(우한)보다 10배 이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또 봉쇄 장기화로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 5.5%는 물론 2020년 2.3%조차 달성이 어렵다고 예측했습니다.

WHO, 세계보건기구도 제로 코로나 정책은 지속 가능하지도 않을뿐더러 사회와 경제, 인권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WHO 사무총장 : "(제로 코로나 정책은) 지속될 수 없고 바이러스 양태를 고려할 때 전략 전환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중국 안팎에서 나오는 목소리에도 불구하고 중국 정부는 제로 코로나 정책을 바꿀 의사가 없습니다.

오히려 PCR 검사 강화와 격리시설, 임시병원 확충 등 정반대의 정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민성입니다.

촬영기자:이창준/영상편집:고응용/그래픽:노경일/자료조사:안소현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中 대학교수들 “과도한 방역정책은 법 위반, 중단해야” …“우한 때보다 10배 피해”
    • 입력 2022-05-12 10:47:54
    • 수정2022-05-12 11:11:23
    지구촌뉴스
[앵커]

상하이와 베이징에서의 지나친 봉쇄와 격리로 경제 충격은 물론 시민들의 불만이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 내 대학교수들이 과도한 방역정책은 법 위반이라며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제로 코로나' 정책이 경제에 심각한 영향을 끼쳐 올해 성장률 목표를 달성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베이징 김민성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어둠이 깔린 상하이의 한 아파트.

시민들과 방역요원들이 뒤엉켜 몸싸움을 벌입니다.

강력한 통제와 봉쇄 장기화에 생필품 부족을 호소하는 시민들의 불만이 폭발한 것입니다.

[상하이 시민 : "사람을 때리지 마세요. 잘못해서 사람을 다치게 하지 마세요."]

상하이의 도시 봉쇄가 40일을 넘긴 가운데 중국 전역의 대학교수 20여 명이 과도한 방역 정책을 비판하고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감염자 1명이 발생했다고 이웃 주민들을 강제 격리하는 것은 법적 근거가 없다는 것입니다.

또 방역 소독을 한다며 열쇠를 요구하고 집에 들어갈 권리 역시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글을 올렸던 교수의 SNS 계정은 차단됐습니다.

중국 내 주류 경제학자인 베이징대 쉬젠궈 교수는 '제로 코로나' 방역 정책으로 경제활동에 차질을 빚은 인구가 1억 6천만 명, 경제 피해 금액은 18조 위안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쉬젠궈/베이징대 국가발전연구원 교수 : "(코로나19로) 영향을 받는 인구, 경제적 피해 규모가 2년 전(우한)보다 10배 이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또 봉쇄 장기화로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 5.5%는 물론 2020년 2.3%조차 달성이 어렵다고 예측했습니다.

WHO, 세계보건기구도 제로 코로나 정책은 지속 가능하지도 않을뿐더러 사회와 경제, 인권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WHO 사무총장 : "(제로 코로나 정책은) 지속될 수 없고 바이러스 양태를 고려할 때 전략 전환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중국 안팎에서 나오는 목소리에도 불구하고 중국 정부는 제로 코로나 정책을 바꿀 의사가 없습니다.

오히려 PCR 검사 강화와 격리시설, 임시병원 확충 등 정반대의 정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민성입니다.

촬영기자:이창준/영상편집:고응용/그래픽:노경일/자료조사:안소현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