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추경 협조 요청…북 호응하면 아낌없이 지원”

입력 2022.05.16 (21:15) 수정 2022.05.16 (22:0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윤석열 대통령도 오늘(16일) 첫 국회 시정연설에서 북한이 호응한다면 코로나 극복을 위한 인도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나라 안으로는 민생을 안정시켜야 한다며 국회의 초당적으로 협조해 추경을 통과시켜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취임 엿새 만에 국회를 찾아 첫 시정연설에 나선 윤석열 대통령, 대내외적 위기상황과 코로나19로 인한 민생의 어려움을 강조하며 신속한 추경안 통과를 촉구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민생 안정이 그 어느 때보다 시급하다는 점을 고려하여 추경이 이른 시일 내에 확정될 수 있도록 국회의 협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총 59조 4천억 원 추경 예산 중 중앙정부가 지출하는 36조 4천억 원은 370만 개 소상공인 업체에 대한 최대 천만 원의 손실보전금과, 먹는 치료제 100만 명분 구입, 코로나 진단검사비 등에 사용하겠다고 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지난 2년간 코로나 방역 조치에 협조하는 과정에서 소상공인을 중심으로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였고, 이렇게 발생한 손실을 보상하는 일은 법치 국가의 당연한 책무라고 사료됩니다."]

그러면서 코로나19가 확산 중인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방침도 재확인했습니다.

남북 관계의 정치·군사적 고려 없이 언제든 열어놓겠다고 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북한 당국이 호응한다면 코로나 백신을 포함한 의약품, 의료 기구, 보건 인력 등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주민에 대한 지원과는 별개로,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도발과 함께 핵 실험 준비 정황도 파악됐다며, 안보 현실은 더욱 엄중해졌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번 주말 미국 바이든 대통령 방한을 계기로 미국 주도의 경제안보 플랫폼인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에서 글로벌 공급망 협력 방안도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촬영기자:윤희진 강희준 권순두/영상편집:최정연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윤 대통령 “추경 협조 요청…북 호응하면 아낌없이 지원”
    • 입력 2022-05-16 21:15:22
    • 수정2022-05-16 22:02:59
    뉴스 9
[앵커]

윤석열 대통령도 오늘(16일) 첫 국회 시정연설에서 북한이 호응한다면 코로나 극복을 위한 인도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나라 안으로는 민생을 안정시켜야 한다며 국회의 초당적으로 협조해 추경을 통과시켜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취임 엿새 만에 국회를 찾아 첫 시정연설에 나선 윤석열 대통령, 대내외적 위기상황과 코로나19로 인한 민생의 어려움을 강조하며 신속한 추경안 통과를 촉구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민생 안정이 그 어느 때보다 시급하다는 점을 고려하여 추경이 이른 시일 내에 확정될 수 있도록 국회의 협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총 59조 4천억 원 추경 예산 중 중앙정부가 지출하는 36조 4천억 원은 370만 개 소상공인 업체에 대한 최대 천만 원의 손실보전금과, 먹는 치료제 100만 명분 구입, 코로나 진단검사비 등에 사용하겠다고 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지난 2년간 코로나 방역 조치에 협조하는 과정에서 소상공인을 중심으로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였고, 이렇게 발생한 손실을 보상하는 일은 법치 국가의 당연한 책무라고 사료됩니다."]

그러면서 코로나19가 확산 중인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방침도 재확인했습니다.

남북 관계의 정치·군사적 고려 없이 언제든 열어놓겠다고 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북한 당국이 호응한다면 코로나 백신을 포함한 의약품, 의료 기구, 보건 인력 등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주민에 대한 지원과는 별개로,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도발과 함께 핵 실험 준비 정황도 파악됐다며, 안보 현실은 더욱 엄중해졌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번 주말 미국 바이든 대통령 방한을 계기로 미국 주도의 경제안보 플랫폼인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에서 글로벌 공급망 협력 방안도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촬영기자:윤희진 강희준 권순두/영상편집:최정연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