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여름 더위…올여름 강력한 ‘더위’ 온다

입력 2022.05.23 (21:59) 수정 2022.05.23 (22:1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오늘(23일) 때 이른 더위가 기승을 부렸습니다.

대구의 한낮 기온은 33도 가까이 올랐는데요.

올여름에는 이런 강력한 더위가 길게 이어질 거라고 합니다.

김민경 기잡니다.

[리포트]

뜨겁게 달궈진 아스팔트 위로 아지랑이가 피어오릅니다.

서울의 낮 기온이 30도를 넘기면서 올들어 가장 더웠습니다.

잠깐 동안 바깥 활동에도 금세 땀이 납니다.

[송준혁/서울시 강서구 : "'반 팔, 반바지로 더위가 커버가 되겠나?'라는 생각도 많이 들고, 너무 힘들 것 같아요."]

대구 등 영남 지방도 33도 안팎까지 치솟는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 이른 더위가 기승을 부렸습니다.

[오주연·김혜지/경북 구미시 : "5월인데 벌써 33도라고 하더라고요. 부채랑 아이스 아메리카노 없으면 못 다니겠어요."]

올여름은 이런 강한 더위가 길게 이어지고, 특히 7, 8월 기온이 예년을 웃돌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가장 큰 원인은 봄철 동북아 지역을 덮은 눈이 빨리 녹았기 때문입니다.

한반도 북쪽 지역과 티베트 고원에 쌓였던 많은 눈이 갑자기 녹아, 대부분 맨땅을 드러냈습니다.

여름철 한반도 상공에 더운 고기압을 발달시키는 전조 현상입니다.

대서양도 폭염을 부추기는 진원지로 지목됐습니다.

[조경숙/기상청 기후예측과장 : "북대서양의 해수면 온도 패턴에 따라서 대기 파동 효과가 발생하는데 여름철 동안 동아시아에 고온 현상을 발생시킬 수도 있습니다."]

또, 올해는 비도 일찍 시작돼 6월 강수량이 평년보다 많을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기후변화로 여름철 날씨 변동성이 큰 만큼 폭염과 집중호우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촬영기자:민창호 송혜성 최동희/영상편집:김선영/그래픽:서수민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벌써 여름 더위…올여름 강력한 ‘더위’ 온다
    • 입력 2022-05-23 21:59:56
    • 수정2022-05-23 22:19:59
    뉴스 9
[앵커]

오늘(23일) 때 이른 더위가 기승을 부렸습니다.

대구의 한낮 기온은 33도 가까이 올랐는데요.

올여름에는 이런 강력한 더위가 길게 이어질 거라고 합니다.

김민경 기잡니다.

[리포트]

뜨겁게 달궈진 아스팔트 위로 아지랑이가 피어오릅니다.

서울의 낮 기온이 30도를 넘기면서 올들어 가장 더웠습니다.

잠깐 동안 바깥 활동에도 금세 땀이 납니다.

[송준혁/서울시 강서구 : "'반 팔, 반바지로 더위가 커버가 되겠나?'라는 생각도 많이 들고, 너무 힘들 것 같아요."]

대구 등 영남 지방도 33도 안팎까지 치솟는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 이른 더위가 기승을 부렸습니다.

[오주연·김혜지/경북 구미시 : "5월인데 벌써 33도라고 하더라고요. 부채랑 아이스 아메리카노 없으면 못 다니겠어요."]

올여름은 이런 강한 더위가 길게 이어지고, 특히 7, 8월 기온이 예년을 웃돌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가장 큰 원인은 봄철 동북아 지역을 덮은 눈이 빨리 녹았기 때문입니다.

한반도 북쪽 지역과 티베트 고원에 쌓였던 많은 눈이 갑자기 녹아, 대부분 맨땅을 드러냈습니다.

여름철 한반도 상공에 더운 고기압을 발달시키는 전조 현상입니다.

대서양도 폭염을 부추기는 진원지로 지목됐습니다.

[조경숙/기상청 기후예측과장 : "북대서양의 해수면 온도 패턴에 따라서 대기 파동 효과가 발생하는데 여름철 동안 동아시아에 고온 현상을 발생시킬 수도 있습니다."]

또, 올해는 비도 일찍 시작돼 6월 강수량이 평년보다 많을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기후변화로 여름철 날씨 변동성이 큰 만큼 폭염과 집중호우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촬영기자:민창호 송혜성 최동희/영상편집:김선영/그래픽:서수민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