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월미도서 놀이기구 타던 초등학생, 3m 높이서 추락

입력 2022.06.07 (10:54) 수정 2022.06.07 (10:5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인천 월미도의 한 놀이공원에서 초등학생이 놀이기구에서 떨어져 다치는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지난 4일 오후 4시쯤, 인천시 중구 북성동 마이랜드 놀이공원에서 놀이기구를 타던 초등학생 A 양이 3m 높이에서 떨어진 사고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A 양은 '점프보트'라는, 문어발 형태로 여러 개의 탑승석이 위아래로 움직이는 방식의 놀이기구를 타고 있었습니다. 이 사고로 A 양은 얼굴과 무릎 등에 타박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A 양이 안전벨트를 제대로 맸는지와 직원이 이를 확인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며 "이르면 오늘 중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합동 점검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달 22일에는 인천시 중구 북성동 월미테마파크에서 점프보트와 유사한 '슈퍼점프'라는 놀이기구를 타던 초등학생이 2~3m 높이에서 추락하는 등, 월미도에서 비슷한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인천 월미도서 놀이기구 타던 초등학생, 3m 높이서 추락
    • 입력 2022-06-07 10:54:28
    • 수정2022-06-07 10:55:08
    사회
인천 월미도의 한 놀이공원에서 초등학생이 놀이기구에서 떨어져 다치는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지난 4일 오후 4시쯤, 인천시 중구 북성동 마이랜드 놀이공원에서 놀이기구를 타던 초등학생 A 양이 3m 높이에서 떨어진 사고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A 양은 '점프보트'라는, 문어발 형태로 여러 개의 탑승석이 위아래로 움직이는 방식의 놀이기구를 타고 있었습니다. 이 사고로 A 양은 얼굴과 무릎 등에 타박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A 양이 안전벨트를 제대로 맸는지와 직원이 이를 확인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며 "이르면 오늘 중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합동 점검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달 22일에는 인천시 중구 북성동 월미테마파크에서 점프보트와 유사한 '슈퍼점프'라는 놀이기구를 타던 초등학생이 2~3m 높이에서 추락하는 등, 월미도에서 비슷한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