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전기차 충전 방해시 최대 20만 원 과태료

입력 2022.06.30 (06:0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오는 8월부터 서울시 모든 자치구에서 전기차 충전 방해행위를 할 경우 최대 2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서울시는 오늘(30일) 전기차 충전 방해행위 단속 대상과 과태료 액수를 발표했습니다.

▲ 전기차 충전구역 내 일반차량을 주차하는 행위(10만 원)▲ 충전 후에도 계속 주차하는 행위(10만 원)▲ 충전시설을 고의로 훼손하는 행위(20만 원)▲ 충전구역 표지선이나 문자를 훼손하는 행위(20만 원) 등입니다.

서울시는 "올해 1월 전기차 충전 방해행위 단속 대상이 전기차 충전기가 설치된 모든 시설로 확대된 이후, 월평균 적발 건수가 시행 이전보다 17배 급증했다"고 밝혔습니다.

실제 신고된 위반행위를 살펴보면, '충전구역 내 내연기관차 주차'가 약 76%로 가장 많았고, 충전 필요시간 이상으로 주차하는 경우 등 기타 충전방해 행위가 나머지 24%를 차지했습니다.

또 위반행위가 발생하는 장소는 아파트, 공원 등 공영차고지, 업무시설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전기차 충전 방해행위에 대한 신고는 '서울스마트불편신고','국민신문고(안전신문고)' 등 모바일앱을 이용하거나, 120다산콜센터 또는 관할 자치구 환경담당 부서로 전화하면 됩니다.

김정선 서울시 기후변화대응과장은 "전기차 보급이 늘면서 전기차 충전방해행위에 대한 신고 또한 늘어나는 상황"이라며 "성숙한 전기차 충전 문화 정착을 위해 차량 소유자분들의 적극적인 참여 및 배려를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서울시, 전기차 충전 방해시 최대 20만 원 과태료
    • 입력 2022-06-30 06:00:13
    사회
오는 8월부터 서울시 모든 자치구에서 전기차 충전 방해행위를 할 경우 최대 2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서울시는 오늘(30일) 전기차 충전 방해행위 단속 대상과 과태료 액수를 발표했습니다.

▲ 전기차 충전구역 내 일반차량을 주차하는 행위(10만 원)▲ 충전 후에도 계속 주차하는 행위(10만 원)▲ 충전시설을 고의로 훼손하는 행위(20만 원)▲ 충전구역 표지선이나 문자를 훼손하는 행위(20만 원) 등입니다.

서울시는 "올해 1월 전기차 충전 방해행위 단속 대상이 전기차 충전기가 설치된 모든 시설로 확대된 이후, 월평균 적발 건수가 시행 이전보다 17배 급증했다"고 밝혔습니다.

실제 신고된 위반행위를 살펴보면, '충전구역 내 내연기관차 주차'가 약 76%로 가장 많았고, 충전 필요시간 이상으로 주차하는 경우 등 기타 충전방해 행위가 나머지 24%를 차지했습니다.

또 위반행위가 발생하는 장소는 아파트, 공원 등 공영차고지, 업무시설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전기차 충전 방해행위에 대한 신고는 '서울스마트불편신고','국민신문고(안전신문고)' 등 모바일앱을 이용하거나, 120다산콜센터 또는 관할 자치구 환경담당 부서로 전화하면 됩니다.

김정선 서울시 기후변화대응과장은 "전기차 보급이 늘면서 전기차 충전방해행위에 대한 신고 또한 늘어나는 상황"이라며 "성숙한 전기차 충전 문화 정착을 위해 차량 소유자분들의 적극적인 참여 및 배려를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KBS는 올바른 여론 형성을 위해 자유로운 댓글 작성을 지지합니다.
다만 이 기사는 일부 댓글에 모욕・명예훼손 등 현행법에 저촉될 우려가 발견돼 건전한 댓글 문화 정착을 위해 댓글 사용을 제한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양해를 바랍니다.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