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직속 위원회 축소”…새만금위 격상 ‘빨간불’

입력 2022.07.07 (09:53) 수정 2022.07.07 (11:0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때 새만금위원회를 대통령 직속으로 격상하겠다고 전북에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취임한 지 두 달이 다 되어가도록 이렇다 할 만한 진전이 없습니다.

이런 와중에 대통령실은 직속 위원회 축소 방안까지 내놔 우려를 키우고 있습니다.

서윤덕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만금사업의 주요 정책을 심의하는 새만금위원회.

2009년 만들어져 국무총리가 위원장을 맡아왔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대선 때 새만금위원회를 대통령 직속으로 관리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직접 챙겨 사업 속도를 내겠다는 뜻이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지난 2월/군산 유세 : "임기 내 새만금 개발 완료될 수 있도록 대통령이 직접 챙기는 직속 위원회로 관리하겠습니다."]

그런데 분위기가 심상치 않습니다.

대통령실은 최근 고비용 저효율을 이유로 대통령 직속 위원회를 70%까지 폐지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여러 부처의 정책 조율이 필요한 위원회는 최소한으로 유지하고 나머지는 총리 소속으로 이관하겠다고 밝힌 건데, 대통령 직속 위원회를 줄이겠다는 상황에서 새만금위원회를 격상할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약속과 달리, 지금처럼 총리 소속으로 남는 것과 아니냐는 우려가 나옵니다.

[나해수/전라북도 새만금해양수산국장 : "(새만금위원회가) 새만금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는 이 시기에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상징성 있는 공약이었기 때문에…."]

당선 뒤에도 새만금을 마음껏 돈 벌 수 있는 곳으로 만들겠다고 말한 윤 대통령.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줘야 할 때입니다.

KBS 뉴스 서윤덕입니다.

촬영기자:안광석/그래픽:전현정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대통령 직속 위원회 축소”…새만금위 격상 ‘빨간불’
    • 입력 2022-07-07 09:53:56
    • 수정2022-07-07 11:04:59
    930뉴스(전주)
[앵커]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때 새만금위원회를 대통령 직속으로 격상하겠다고 전북에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취임한 지 두 달이 다 되어가도록 이렇다 할 만한 진전이 없습니다.

이런 와중에 대통령실은 직속 위원회 축소 방안까지 내놔 우려를 키우고 있습니다.

서윤덕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만금사업의 주요 정책을 심의하는 새만금위원회.

2009년 만들어져 국무총리가 위원장을 맡아왔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대선 때 새만금위원회를 대통령 직속으로 관리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직접 챙겨 사업 속도를 내겠다는 뜻이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지난 2월/군산 유세 : "임기 내 새만금 개발 완료될 수 있도록 대통령이 직접 챙기는 직속 위원회로 관리하겠습니다."]

그런데 분위기가 심상치 않습니다.

대통령실은 최근 고비용 저효율을 이유로 대통령 직속 위원회를 70%까지 폐지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여러 부처의 정책 조율이 필요한 위원회는 최소한으로 유지하고 나머지는 총리 소속으로 이관하겠다고 밝힌 건데, 대통령 직속 위원회를 줄이겠다는 상황에서 새만금위원회를 격상할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약속과 달리, 지금처럼 총리 소속으로 남는 것과 아니냐는 우려가 나옵니다.

[나해수/전라북도 새만금해양수산국장 : "(새만금위원회가) 새만금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는 이 시기에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상징성 있는 공약이었기 때문에…."]

당선 뒤에도 새만금을 마음껏 돈 벌 수 있는 곳으로 만들겠다고 말한 윤 대통령.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줘야 할 때입니다.

KBS 뉴스 서윤덕입니다.

촬영기자:안광석/그래픽:전현정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전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