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 사흘째 1만 명대…“증가세 뚜렷”

입력 2022.07.07 (19:16) 수정 2022.07.07 (19:2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만 8천여 명으로 집계돼 지난주 같은 요일보다 2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전파력이 센 새 변이가 국내에서 빠르게 확산하고 있어 재유행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김세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만 8천여 명.

사흘 연속 2만 명에 육박하며 증가세가 뚜렷합니다.

지난주 같은 요일보다는 약 2배 증가해 이른바 '더블링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지난 3월 17일, 62만여 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감소세를 이어갔지만 열흘 전부터 다시 증가하고 있습니다.

특히 전파력이 강한 것으로 알려진 BA.5가 국내에서도 확산하고 있어 재유행 우려는 더 커지고 있습니다.

[임숙영/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지난 5일 : "(지난주) BA.5의 검출률이 7.5%였는데 이번 주에 24.1%로 크게 증가했습니다. 그리고 해외 유입의 사례에서 BA.5의 검출률은 49.2%라서 실제로 해외 유입의 경우에는 이미 우세종화 되었다고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BA.5는 자연 감염이나 백신 등으로 생긴 기존 면역을 회피하는 특성이 있습니다.

돌파감염이나 재감염을 일으킬 가능성이 높은 겁니다.

다만 해외 사례를 볼 때 위중증 위험이나 치명률은 낮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재유행 규모를 정확히 예측하긴 어렵지만 8월 중순에서 10월 사이 확진자가 10만~20만 명에 이를 거란 전망도 나왔습니다.

예방접종전문위원회는 현재 고령층과 면역저하자 등을 대상으로 하는 4차 접종을 전 국민으로 확대할지에 대해 오늘 처음으로 논의했습니다.

KBS 뉴스 김세정입니다.

영상편집:이상미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신규 확진 사흘째 1만 명대…“증가세 뚜렷”
    • 입력 2022-07-07 19:16:43
    • 수정2022-07-07 19:21:17
    뉴스7(광주)
[앵커]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만 8천여 명으로 집계돼 지난주 같은 요일보다 2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전파력이 센 새 변이가 국내에서 빠르게 확산하고 있어 재유행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김세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만 8천여 명.

사흘 연속 2만 명에 육박하며 증가세가 뚜렷합니다.

지난주 같은 요일보다는 약 2배 증가해 이른바 '더블링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지난 3월 17일, 62만여 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감소세를 이어갔지만 열흘 전부터 다시 증가하고 있습니다.

특히 전파력이 강한 것으로 알려진 BA.5가 국내에서도 확산하고 있어 재유행 우려는 더 커지고 있습니다.

[임숙영/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지난 5일 : "(지난주) BA.5의 검출률이 7.5%였는데 이번 주에 24.1%로 크게 증가했습니다. 그리고 해외 유입의 사례에서 BA.5의 검출률은 49.2%라서 실제로 해외 유입의 경우에는 이미 우세종화 되었다고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BA.5는 자연 감염이나 백신 등으로 생긴 기존 면역을 회피하는 특성이 있습니다.

돌파감염이나 재감염을 일으킬 가능성이 높은 겁니다.

다만 해외 사례를 볼 때 위중증 위험이나 치명률은 낮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재유행 규모를 정확히 예측하긴 어렵지만 8월 중순에서 10월 사이 확진자가 10만~20만 명에 이를 거란 전망도 나왔습니다.

예방접종전문위원회는 현재 고령층과 면역저하자 등을 대상으로 하는 4차 접종을 전 국민으로 확대할지에 대해 오늘 처음으로 논의했습니다.

KBS 뉴스 김세정입니다.

영상편집:이상미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광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