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양 낙산해변 편의점 ‘폭삭’…“올초부터 땅 꺼짐 신고”

입력 2022.08.03 (21:48) 수정 2022.08.03 (21:5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오늘(3일) 오전 강원도 양양 낙산해수욕장 부근에서 땅이 갑자기 꺼지면서 편의점 건물 일부가 무너져 내렸습니다.

사고 현장 주변엔 공사장이 있는데, 이 일대에선 올초부터 여러 차례 땅꺼짐 현상이 반복됐다고 합니다.

정상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편의점이 갑자기 흔들리고 건물 한쪽의 천장과 벽이 순식간에 무너져 내립니다.

건물은 두 동강이 났습니다.

사고가 일어난 건 오늘(3일) 오전 6시 40분쯤.

가로 세로 각 10미터 안팎, 깊이 3미터 정도의 땅 꺼짐이 일어난 겁니다.

사고 당시 편의점에서 일하고 있던 직원 한 명은 긴급 대피했습니다.

[지용훈/편의점 직원/신고자 : "소리가 나서 밖에 나와보니까 2~3분 있다가 갑자기 땅이 주저앉더라고요. 그러고 나서 물러나서 지켜만 보고 있는데 땅이 꺼지니까 건물이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인근 숙박업소에 투숙하고 있던 피서객 60여 명도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땅 꺼짐 현상이 추가로 발생할 수 있어, 사고 현장은 출입이 통제됐습니다.

땅 꺼짐이 일어난 곳은 대형 숙박시설 신축 공사 현장 인근으로 주민들은 올 초부터 10여 차례 땅 꺼짐 현상이 되풀이됐다고 밝혔습니다.

[양경모/피해 상가 점포주 : "민원을 엄청 많이 넣었어요. 근데 군에서 조치 되는 게 별로 없었어요. 우리가 군수실까지 찾아갔었는데..."]

경찰은 숙박시설 신축을 위한 지하 터파기 공사와 땅 꺼짐 사고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수곤/전 서울시립대 토목공학과 교수 : "책임 소재를 분명히 안 하기 때문에 이런 일이 자꾸 반복되는 거거든요. 공사 도중에 사고가 나고 싱크홀(땅 꺼짐)이 나더라도 그거를 원인 규명 안 하고 제대로, 또 공사시켰다는 것도 또 문제죠."]

양양군은 신축공사 시공사가 인근 상가 건물에 대한 긴급 안전진단을 벌이도록 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정상빈입니다.

촬영기자:최진호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양양 낙산해변 편의점 ‘폭삭’…“올초부터 땅 꺼짐 신고”
    • 입력 2022-08-03 21:48:04
    • 수정2022-08-03 21:58:04
    뉴스 9
[앵커]

오늘(3일) 오전 강원도 양양 낙산해수욕장 부근에서 땅이 갑자기 꺼지면서 편의점 건물 일부가 무너져 내렸습니다.

사고 현장 주변엔 공사장이 있는데, 이 일대에선 올초부터 여러 차례 땅꺼짐 현상이 반복됐다고 합니다.

정상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편의점이 갑자기 흔들리고 건물 한쪽의 천장과 벽이 순식간에 무너져 내립니다.

건물은 두 동강이 났습니다.

사고가 일어난 건 오늘(3일) 오전 6시 40분쯤.

가로 세로 각 10미터 안팎, 깊이 3미터 정도의 땅 꺼짐이 일어난 겁니다.

사고 당시 편의점에서 일하고 있던 직원 한 명은 긴급 대피했습니다.

[지용훈/편의점 직원/신고자 : "소리가 나서 밖에 나와보니까 2~3분 있다가 갑자기 땅이 주저앉더라고요. 그러고 나서 물러나서 지켜만 보고 있는데 땅이 꺼지니까 건물이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인근 숙박업소에 투숙하고 있던 피서객 60여 명도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땅 꺼짐 현상이 추가로 발생할 수 있어, 사고 현장은 출입이 통제됐습니다.

땅 꺼짐이 일어난 곳은 대형 숙박시설 신축 공사 현장 인근으로 주민들은 올 초부터 10여 차례 땅 꺼짐 현상이 되풀이됐다고 밝혔습니다.

[양경모/피해 상가 점포주 : "민원을 엄청 많이 넣었어요. 근데 군에서 조치 되는 게 별로 없었어요. 우리가 군수실까지 찾아갔었는데..."]

경찰은 숙박시설 신축을 위한 지하 터파기 공사와 땅 꺼짐 사고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수곤/전 서울시립대 토목공학과 교수 : "책임 소재를 분명히 안 하기 때문에 이런 일이 자꾸 반복되는 거거든요. 공사 도중에 사고가 나고 싱크홀(땅 꺼짐)이 나더라도 그거를 원인 규명 안 하고 제대로, 또 공사시켰다는 것도 또 문제죠."]

양양군은 신축공사 시공사가 인근 상가 건물에 대한 긴급 안전진단을 벌이도록 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정상빈입니다.

촬영기자:최진호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