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나흘째 ‘폭염경보’…마라도 일부 가구 정전 ‘불편’

입력 2022.08.06 (21:30) 수정 2022.08.06 (21:4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주말인 오늘 제주는 북부와 동부, 서부에 나흘째 폭염경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제주와 우도의 낮 최고기온이 33.8도까지 치솟는 등 무더위가 이어졌습니다.

기상청은 당분간 체감기온이 35도 이상으로 매우 무덥고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겠다고 예보했습니다.

휴일인 내일은 오후에 산지와 동부 지역을 중심으로 강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한편, 국토 최남단 마라도에서는 마을 변압기 문제로 오늘 낮부터 10여 가구와 상가, 민박집과 편의점 등에 정전이 발생해 주민과 관광객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제주 나흘째 ‘폭염경보’…마라도 일부 가구 정전 ‘불편’
    • 입력 2022-08-06 21:30:30
    • 수정2022-08-06 21:48:34
    뉴스9(제주)
주말인 오늘 제주는 북부와 동부, 서부에 나흘째 폭염경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제주와 우도의 낮 최고기온이 33.8도까지 치솟는 등 무더위가 이어졌습니다.

기상청은 당분간 체감기온이 35도 이상으로 매우 무덥고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겠다고 예보했습니다.

휴일인 내일은 오후에 산지와 동부 지역을 중심으로 강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한편, 국토 최남단 마라도에서는 마을 변압기 문제로 오늘 낮부터 10여 가구와 상가, 민박집과 편의점 등에 정전이 발생해 주민과 관광객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제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