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닷새 만에 또 폭우…부서지고 잠기고

입력 2022.08.17 (10:30) 수정 2022.08.17 (11:2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닷새 만에 전북에 내린 폭우로 곳곳이 침수되고 주택 외벽이 무너지는 등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연이은 폭우로 지반이 많이 약해져 있는 만큼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안승길 기자입니다.

[리포트]

주택 외벽이 무너져내렸고, 굴뚝도 주저앉았습니다.

폭우와 함께 불어닥친 강한 바람에 지붕이 뜯겨 전신주에 걸려 있습니다.

이 때문에 전기도 끊겼습니다.

비닐하우스도 완전히 망가졌습니다.

급히 마을회관으로 몸을 피했지만, 언제 집에 돌아갈 수 있을지 막막하기만 합니다.

[배정임/정읍시 이평면 : "와르르해서 깜짝 놀라서 나가보니까 그렇게 됐어. 안 죽어서 다행이지. 다 무너졌으면 나 죽었지. 죽겠네, 어떻게 해야 하나."]

주방까지 빗물이 들어찼던 흔적이 곳곳에 남아 있습니다.

장판 아래도 다 젖어 있습니다.

시간당 60밀리미터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새벽 시간, 몸이 불편한 할머니는 소방대원의 도움으로 위기를 간신히 넘겼습니다

[주택 침수 피해 주민/음성 변조 : "옷이 이상해. 그래서 문을 열어보니 물이 차 올라버렸더라고. 여기 와서 업고 갔다니까."]

밤새 흘러든 흙탕물로 잔뜩 불어난 하천이 도로로 넘칠듯한 기세로 흘러갑니다.

백15밀리미터 넘게 쏟아진 폭우에 진흙밭으로 변해버린 사과 농장.

쉴 새 없이 도랑을 파고 물을 퍼낸 농부는 추석 맞이 수확을 코앞에 두고 시름에 잠겼습니다.

[양정규/무주군 부남면 : "비를 맞으면 사과가 무를 거 아니에요. 그러면 탄저병이나 이런 게 쉽게 올 수가 있어요. 장마철에 비 안 오면 꼭 이때 속을 썩인다고."]

약해진 지반이 무게를 견디지 못해 커다란 나무가 도로로 쓰러졌고, 물에 잠긴 승용차 운전자는 구조대원의 도움을 받아 빠져나왔습니다.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닷새 만에 많은 비가 내린 전북에선 크고 작은 비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노후 주택과 농촌 등 취약 지역의 재난 피해를 줄이기 위한 예방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안승길입니다.

촬영기자:안광석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전북, 닷새 만에 또 폭우…부서지고 잠기고
    • 입력 2022-08-17 10:30:09
    • 수정2022-08-17 11:24:18
    930뉴스(전주)
[앵커]

닷새 만에 전북에 내린 폭우로 곳곳이 침수되고 주택 외벽이 무너지는 등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연이은 폭우로 지반이 많이 약해져 있는 만큼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안승길 기자입니다.

[리포트]

주택 외벽이 무너져내렸고, 굴뚝도 주저앉았습니다.

폭우와 함께 불어닥친 강한 바람에 지붕이 뜯겨 전신주에 걸려 있습니다.

이 때문에 전기도 끊겼습니다.

비닐하우스도 완전히 망가졌습니다.

급히 마을회관으로 몸을 피했지만, 언제 집에 돌아갈 수 있을지 막막하기만 합니다.

[배정임/정읍시 이평면 : "와르르해서 깜짝 놀라서 나가보니까 그렇게 됐어. 안 죽어서 다행이지. 다 무너졌으면 나 죽었지. 죽겠네, 어떻게 해야 하나."]

주방까지 빗물이 들어찼던 흔적이 곳곳에 남아 있습니다.

장판 아래도 다 젖어 있습니다.

시간당 60밀리미터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새벽 시간, 몸이 불편한 할머니는 소방대원의 도움으로 위기를 간신히 넘겼습니다

[주택 침수 피해 주민/음성 변조 : "옷이 이상해. 그래서 문을 열어보니 물이 차 올라버렸더라고. 여기 와서 업고 갔다니까."]

밤새 흘러든 흙탕물로 잔뜩 불어난 하천이 도로로 넘칠듯한 기세로 흘러갑니다.

백15밀리미터 넘게 쏟아진 폭우에 진흙밭으로 변해버린 사과 농장.

쉴 새 없이 도랑을 파고 물을 퍼낸 농부는 추석 맞이 수확을 코앞에 두고 시름에 잠겼습니다.

[양정규/무주군 부남면 : "비를 맞으면 사과가 무를 거 아니에요. 그러면 탄저병이나 이런 게 쉽게 올 수가 있어요. 장마철에 비 안 오면 꼭 이때 속을 썩인다고."]

약해진 지반이 무게를 견디지 못해 커다란 나무가 도로로 쓰러졌고, 물에 잠긴 승용차 운전자는 구조대원의 도움을 받아 빠져나왔습니다.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닷새 만에 많은 비가 내린 전북에선 크고 작은 비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노후 주택과 농촌 등 취약 지역의 재난 피해를 줄이기 위한 예방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안승길입니다.

촬영기자:안광석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전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