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北 비핵화시 북미관계 정상화 지원”

입력 2022.08.17 (19:05) 수정 2022.08.17 (19:0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은 또 북한 비핵화가 이뤄진다면 북미 관계 정상화를 위한 지원에 나서겠다는 뜻을 나타냈습니다.

다만 북한과의 대화와 협상이 '정치적 쇼'가 돼선 안 된다고 했습니다.

노동개혁에 대한 입장도 밝혔는데, 4차 산업혁명에 맞춰 노동법 체계가 바뀌어야 한다며 '유연성'을 강조했습니다.

이어서 박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윤 대통령은 북한이 핵 개발을 중단한다면 북미 관계 정상화를 위한 외교적 지원과 재래식 무기 체계의 군축 논의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광복절 경축사에서 제안한 '담대한 구상'에 다시 한번 힘을 실은 겁니다.

힘에 의한 북한의 현상 변화는 원하지 않으며, 북한 비핵화를 위한 남북 정상 대화나 실무 협상도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다만 '보여주기식 대화'는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대화와 협상이 정치적인 쇼가 돼서는 안 되고 어떤 실질적인 한반도 동북아의 평화 정착에 유익해야 된다."]

윤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가 불가능할 경우 한국도 핵무장 해야 한다는 주장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엔 핵확산금지조약 체제를 포기하지 않겠다고 답했습니다.

한일 간 현안인 강제징용 문제는 이미 대법원에서 확정 판결이 났다면서도 합리적 방안을 도출할 수 있을 거라며 긍정 전망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일본이 우려하는 주권 문제의 충돌 없이 채권자들이 보상을 받을 수 있는 방안을 지금 깊이 강구하고 있는 중입니다."]

노동개혁에 대해선 지금의 노동법 체계를 4차 산업혁명의 구조에 맞춰 바꿔야 한다는 방향을 제시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노동의 공급이라는 것도 결국은 기업과 산업의 수요에 따라서 유연하게 대응을 해주지 못한다면 경쟁력이 떨어지고…."]

법과 원칙에 따른 노사문제 해결 의지도 재확인했습니다.

다만 노동시장 양극화, 이중구조 문제는 보상의 공정성 측면에서 개선해야 할 문제라며 합리적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촬영기자:윤희진·권순두/영상편집:이재연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윤 대통령 “北 비핵화시 북미관계 정상화 지원”
    • 입력 2022-08-17 19:05:29
    • 수정2022-08-17 19:09:55
    뉴스7(창원)
[앵커]

윤석열 대통령은 또 북한 비핵화가 이뤄진다면 북미 관계 정상화를 위한 지원에 나서겠다는 뜻을 나타냈습니다.

다만 북한과의 대화와 협상이 '정치적 쇼'가 돼선 안 된다고 했습니다.

노동개혁에 대한 입장도 밝혔는데, 4차 산업혁명에 맞춰 노동법 체계가 바뀌어야 한다며 '유연성'을 강조했습니다.

이어서 박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윤 대통령은 북한이 핵 개발을 중단한다면 북미 관계 정상화를 위한 외교적 지원과 재래식 무기 체계의 군축 논의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광복절 경축사에서 제안한 '담대한 구상'에 다시 한번 힘을 실은 겁니다.

힘에 의한 북한의 현상 변화는 원하지 않으며, 북한 비핵화를 위한 남북 정상 대화나 실무 협상도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다만 '보여주기식 대화'는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대화와 협상이 정치적인 쇼가 돼서는 안 되고 어떤 실질적인 한반도 동북아의 평화 정착에 유익해야 된다."]

윤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가 불가능할 경우 한국도 핵무장 해야 한다는 주장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엔 핵확산금지조약 체제를 포기하지 않겠다고 답했습니다.

한일 간 현안인 강제징용 문제는 이미 대법원에서 확정 판결이 났다면서도 합리적 방안을 도출할 수 있을 거라며 긍정 전망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일본이 우려하는 주권 문제의 충돌 없이 채권자들이 보상을 받을 수 있는 방안을 지금 깊이 강구하고 있는 중입니다."]

노동개혁에 대해선 지금의 노동법 체계를 4차 산업혁명의 구조에 맞춰 바꿔야 한다는 방향을 제시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노동의 공급이라는 것도 결국은 기업과 산업의 수요에 따라서 유연하게 대응을 해주지 못한다면 경쟁력이 떨어지고…."]

법과 원칙에 따른 노사문제 해결 의지도 재확인했습니다.

다만 노동시장 양극화, 이중구조 문제는 보상의 공정성 측면에서 개선해야 할 문제라며 합리적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촬영기자:윤희진·권순두/영상편집:이재연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창원-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