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자광, 옛 대한방직 터 개발 논의…면담 적절성 논란

입력 2022.08.17 (21:52) 수정 2022.08.17 (22:0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우범기 전주시장과 주식회사 자광 회장이 오늘(17) 만나 옛 대한방직 터 개발 사업을 논의했습니다.

우 시장은 옛 대한방직 터를 전주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조성하기 위해 자광 측 개발계획안을 접수하면 사전협상운영지침에 따라 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지만, 행정 절차에 앞서 이뤄진 면담을 두고 적절성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자광은 지난 2천17년 옛 대한방직 터 23만 제곱미터를 매입해 전주시에 개발 정책제안서를 냈고, 시민공론화위원회 권고 사항을 반영한 개발계획안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전주시·자광, 옛 대한방직 터 개발 논의…면담 적절성 논란
    • 입력 2022-08-17 21:52:47
    • 수정2022-08-17 22:03:53
    뉴스9(전주)
우범기 전주시장과 주식회사 자광 회장이 오늘(17) 만나 옛 대한방직 터 개발 사업을 논의했습니다.

우 시장은 옛 대한방직 터를 전주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조성하기 위해 자광 측 개발계획안을 접수하면 사전협상운영지침에 따라 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지만, 행정 절차에 앞서 이뤄진 면담을 두고 적절성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자광은 지난 2천17년 옛 대한방직 터 23만 제곱미터를 매입해 전주시에 개발 정책제안서를 냈고, 시민공론화위원회 권고 사항을 반영한 개발계획안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전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