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론스타 공평하게 대우…판정 결과 상당히 유감”

입력 2022.08.31 (19:27) 수정 2022.08.31 (19:4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론스타에 약 2천800억 원을 배상하라는 국제중재기구의 판단에 대해 “상당히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추 부총리는 오늘 연합뉴스TV에 출연해 “정부는 론스타에 대해 행정 조치함에 있어 국제규범 조약에 따라 공정·공평하게 대우했다”면서 “이번에 (세계은행 국제투자분쟁해결센터가) 대부분은 우리 정부의 입장을 받아들였지만, 일부를 받아들이지 않고 손해배상 결정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추 부총리는 “법무부와 정부 종합대응팀이 취소 또는 집행정지 등에 관한 최종방침을 정하면 그에 맞춰 공동대응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이에 앞서 정부과천청사에서 진행한 론스타 국제투자분쟁(ISDS·Investor-State Dispute Settlement) 사건 판정 관련 브리핑에서 “비록 론스타 청구액보다 감액됐으나 중재판정부 판정을 수용하기 어렵다”면서 국제중재기구의 판단에 불복해 판정 취소 신청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세계은행 국제투자분쟁해결센터(ICSID)의 론스타 사건 중재 판정부는 우리 정부에 론스타가 청구한 손해배상금의 4.6%인 2억 1천650만 달러(약 2천800억 원·환율 1,300원 기준)를 지급하라고 이날 판정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추경호 “론스타 공평하게 대우…판정 결과 상당히 유감”
    • 입력 2022-08-31 19:27:17
    • 수정2022-08-31 19:42:22
    경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론스타에 약 2천800억 원을 배상하라는 국제중재기구의 판단에 대해 “상당히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추 부총리는 오늘 연합뉴스TV에 출연해 “정부는 론스타에 대해 행정 조치함에 있어 국제규범 조약에 따라 공정·공평하게 대우했다”면서 “이번에 (세계은행 국제투자분쟁해결센터가) 대부분은 우리 정부의 입장을 받아들였지만, 일부를 받아들이지 않고 손해배상 결정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추 부총리는 “법무부와 정부 종합대응팀이 취소 또는 집행정지 등에 관한 최종방침을 정하면 그에 맞춰 공동대응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이에 앞서 정부과천청사에서 진행한 론스타 국제투자분쟁(ISDS·Investor-State Dispute Settlement) 사건 판정 관련 브리핑에서 “비록 론스타 청구액보다 감액됐으나 중재판정부 판정을 수용하기 어렵다”면서 국제중재기구의 판단에 불복해 판정 취소 신청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세계은행 국제투자분쟁해결센터(ICSID)의 론스타 사건 중재 판정부는 우리 정부에 론스타가 청구한 손해배상금의 4.6%인 2억 1천650만 달러(약 2천800억 원·환율 1,300원 기준)를 지급하라고 이날 판정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