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부총리 “벤처투자시장에 세제 인센티브…제도 정비”

입력 2022.10.06 (10:09) 수정 2022.10.06 (10:1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벤처투자시장에서 민간이 더욱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해 나가도록 세제 인센티브를 지원하고, 관련 제도를 적극적으로 정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추 부총리는 오늘(6일) 오전 서울 소재 벤처기업 메가존 클라우드를 방문해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습니다.

추 부총리는 “국내 벤처투자시장은 최근 몇 년간 풍부한 유동성 등을 바탕으로 빠르게 성장해 왔으나 글로벌 긴축 가속화에 따른 실물경기 위축 우려 등으로 2분기 이후 신규 벤처투자가 다소 위축됐다”고 진단했습니다.

이어 “우리 벤처투자 생태계는 외적 성장에도 불구하고 높은 정책금융 의존도, 낮은 민간자원 활용도 등 구조적 한계도 제기된다”며 “민간의 풍부한 자금과 전문인력이 벤처투자시장에 원활히 유입되도록 속도를 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정부는 벤처투자가 확대될 수 있도록 관련 정책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추 부총리는 “모태펀드 신규출자 및 회수 재원 활용 등을 통해 벤처투자 확대를 위한 지원을 지속 확충해 나가면서 창업, 성장, 회수 등 벤처투자 생태계 전반에서 민간의 자금과 역량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민간의 유휴자금과 글로벌 벤처캐피탈 자금이 국내 벤처투자시장으로 유입되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고, 복수의결권 도입, 스톡옵션 비과세 한도 확대, 실리콘밸리식 금융 등 글로벌 수준에 부합하는 벤처투자 환경을 조속히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같은 방향을 중심으로 관계부처와 세부 논의를 거쳐 조만간 대책을 발표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추경호 부총리 “벤처투자시장에 세제 인센티브…제도 정비”
    • 입력 2022-10-06 10:09:43
    • 수정2022-10-06 10:15:22
    경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벤처투자시장에서 민간이 더욱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해 나가도록 세제 인센티브를 지원하고, 관련 제도를 적극적으로 정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추 부총리는 오늘(6일) 오전 서울 소재 벤처기업 메가존 클라우드를 방문해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습니다.

추 부총리는 “국내 벤처투자시장은 최근 몇 년간 풍부한 유동성 등을 바탕으로 빠르게 성장해 왔으나 글로벌 긴축 가속화에 따른 실물경기 위축 우려 등으로 2분기 이후 신규 벤처투자가 다소 위축됐다”고 진단했습니다.

이어 “우리 벤처투자 생태계는 외적 성장에도 불구하고 높은 정책금융 의존도, 낮은 민간자원 활용도 등 구조적 한계도 제기된다”며 “민간의 풍부한 자금과 전문인력이 벤처투자시장에 원활히 유입되도록 속도를 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정부는 벤처투자가 확대될 수 있도록 관련 정책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추 부총리는 “모태펀드 신규출자 및 회수 재원 활용 등을 통해 벤처투자 확대를 위한 지원을 지속 확충해 나가면서 창업, 성장, 회수 등 벤처투자 생태계 전반에서 민간의 자금과 역량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민간의 유휴자금과 글로벌 벤처캐피탈 자금이 국내 벤처투자시장으로 유입되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고, 복수의결권 도입, 스톡옵션 비과세 한도 확대, 실리콘밸리식 금융 등 글로벌 수준에 부합하는 벤처투자 환경을 조속히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같은 방향을 중심으로 관계부처와 세부 논의를 거쳐 조만간 대책을 발표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