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원주] 치악산 드림랜드 7년째 방치…이번에는 개발되나?

입력 2022.10.06 (19:32) 수정 2022.10.06 (19:3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원주입니다.

원주 치악산 드림랜드 자리가 이렇다 할 개발계획 없이 7년 째 방치되고 있습니다.

민선8기 원강수 원주시장은 드림랜드에 치유의 숲을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는데 해결해야 할 과제도 적지 않습니다,

강탁균 기자입니다.

[리포트]

치악산 드림랜드는 사자와 곰 등을 직접 볼 수 있는 흔치 않은 향토 동물원이었습니다.

놀이시설도 갖춰 시민들의 사랑을 받았지만, 2015년 경영난으로 문을 닫았습니다.

시설 폐쇄 이후 반려동물 센터와 소방공무원 교육 시설 등이 추진됐지만 모두 무산됐습니다.

지난해에는 국립공원공단이 1,000억 원을 들여 야영장과 물놀이 시설을 갖춘 국민 여가 플랫폼 조성이 추진됐지만, 국비 확보를 못하면서 이마저도 없던 일이 돼버렸습니다.

[고홍렬/원주시 소초면 : "지금까지 방치를 했다고 보여져요. 하루 빨리 주민과 원주시가 함께하는 상생할 수 있는 그런 명소로 거듭났으면 좋겠습니다."]

7년 동안 방치되고 있는 원주 치악산 드림랜드가 원강수 시장의 공약에 따라 '치유의 숲'으로 조성됩니다.

축구장 면적 40배 규모의 넓은 땅에 자작나무숲과 메타세쿼이아길 등을 갖춘 수목원 형태의 휴양 시설이 2025년까지 들어설 전망입니다.

치악산국립공원 초입에 있으면서 고속도로와 가까운 점 등은 사업 추진의 장점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이태영/원주시 관광개발과장 : "향후 이곳이 힐링 명소로서 지역 주민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면밀히 검토하여 추진할 예정으로 있습니다."]

하지만, 드림랜드가 있는 땅이 강원도 소유라는 점이 문제입니다.

원주시는 도유지 무상양여 등을 통해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인데, 강원도의 협조와 도의회 심의 등 넘어야 할 산이 적지 않은 상황입니다.

KBS 뉴스 강탁균입니다.

촬영기자:최중호/영상편집:김진호

원주시, 내년 교육경비 보조금 189억 원 지원

원주시가 교육경비보조금심의위원회를 열고 내년(2023년)에 교육경비 189억 원을 교육지원청에 지원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는 올해 교육경비 보조금보다 10억 원 정도 많은 것입니다.

이번에 원주교육지원청이 요청한 54개 사업 가운데 종일 돌봄교실운영과 친환경 학교급식 분야에 사업비를 증액했습니다.

또, 북원여고 사격장 신축 등 노후된 학교 시설 개선 사업을 보조 대상 사업으로 포함시켰습니다.

평창, ‘제45회 노산문화제’ 개막…노산성 의병 기려

평창군은 오늘(6일)부터 사흘동안 평창종합운동장과 문화예술회관 등에서 '제45회 노산문화제'를 엽니다.

이번 축제에선 노산성 충의제와 전통민속경연대회 등 40여 가지 세부행사가 마련됩니다.

'노산문화제'는 임진왜란 당시, 평창 노산성에서 왜군과 맞서 싸운 의병들의 넋을 기리는 행삽니다.

지금까지 원주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여기는 원주] 치악산 드림랜드 7년째 방치…이번에는 개발되나?
    • 입력 2022-10-06 19:32:19
    • 수정2022-10-06 19:39:23
    뉴스7(춘천)
[앵커]

원주입니다.

원주 치악산 드림랜드 자리가 이렇다 할 개발계획 없이 7년 째 방치되고 있습니다.

민선8기 원강수 원주시장은 드림랜드에 치유의 숲을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는데 해결해야 할 과제도 적지 않습니다,

강탁균 기자입니다.

[리포트]

치악산 드림랜드는 사자와 곰 등을 직접 볼 수 있는 흔치 않은 향토 동물원이었습니다.

놀이시설도 갖춰 시민들의 사랑을 받았지만, 2015년 경영난으로 문을 닫았습니다.

시설 폐쇄 이후 반려동물 센터와 소방공무원 교육 시설 등이 추진됐지만 모두 무산됐습니다.

지난해에는 국립공원공단이 1,000억 원을 들여 야영장과 물놀이 시설을 갖춘 국민 여가 플랫폼 조성이 추진됐지만, 국비 확보를 못하면서 이마저도 없던 일이 돼버렸습니다.

[고홍렬/원주시 소초면 : "지금까지 방치를 했다고 보여져요. 하루 빨리 주민과 원주시가 함께하는 상생할 수 있는 그런 명소로 거듭났으면 좋겠습니다."]

7년 동안 방치되고 있는 원주 치악산 드림랜드가 원강수 시장의 공약에 따라 '치유의 숲'으로 조성됩니다.

축구장 면적 40배 규모의 넓은 땅에 자작나무숲과 메타세쿼이아길 등을 갖춘 수목원 형태의 휴양 시설이 2025년까지 들어설 전망입니다.

치악산국립공원 초입에 있으면서 고속도로와 가까운 점 등은 사업 추진의 장점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이태영/원주시 관광개발과장 : "향후 이곳이 힐링 명소로서 지역 주민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면밀히 검토하여 추진할 예정으로 있습니다."]

하지만, 드림랜드가 있는 땅이 강원도 소유라는 점이 문제입니다.

원주시는 도유지 무상양여 등을 통해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인데, 강원도의 협조와 도의회 심의 등 넘어야 할 산이 적지 않은 상황입니다.

KBS 뉴스 강탁균입니다.

촬영기자:최중호/영상편집:김진호

원주시, 내년 교육경비 보조금 189억 원 지원

원주시가 교육경비보조금심의위원회를 열고 내년(2023년)에 교육경비 189억 원을 교육지원청에 지원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는 올해 교육경비 보조금보다 10억 원 정도 많은 것입니다.

이번에 원주교육지원청이 요청한 54개 사업 가운데 종일 돌봄교실운영과 친환경 학교급식 분야에 사업비를 증액했습니다.

또, 북원여고 사격장 신축 등 노후된 학교 시설 개선 사업을 보조 대상 사업으로 포함시켰습니다.

평창, ‘제45회 노산문화제’ 개막…노산성 의병 기려

평창군은 오늘(6일)부터 사흘동안 평창종합운동장과 문화예술회관 등에서 '제45회 노산문화제'를 엽니다.

이번 축제에선 노산성 충의제와 전통민속경연대회 등 40여 가지 세부행사가 마련됩니다.

'노산문화제'는 임진왜란 당시, 평창 노산성에서 왜군과 맞서 싸운 의병들의 넋을 기리는 행삽니다.

지금까지 원주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춘천-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