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손아섭, KBO리그 역대 2번째 7년 연속 150안타

입력 2022.10.06 (20:3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외야수 손아섭(34)이 7년 연속 150안타 고지를 밟았다.

손아섭은 6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홈 경기에서 1회 우익수 쪽 안타에 이어 5회 중전 안타를 쳤다.

이날 경기 전까지 시즌 148안타를 쳤던 손아섭은 이 안타 2개로 대기록을 달성했다.

7년 연속 150안타는 2020시즌을 끝으로 LG 트윈스에서 은퇴한 박용택(43) KBSN 해설위원에 이어 통산 두 번째다.

박용택은 2012년(152안타)을 시작으로 2018년(159안타)까지 해당 기록을 이어갔고, 프로 통산 2천504안타를 남기고 이 부문 역대 1위로 유니폼을 벗었다.

손아섭은 이날 안타 2개를 보태 프로 통산 2천227개를 때려 박용택의 기록에 도전할 유력한 후보로 거론된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NC 손아섭, KBO리그 역대 2번째 7년 연속 150안타
    • 입력 2022-10-06 20:37:18
    연합뉴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외야수 손아섭(34)이 7년 연속 150안타 고지를 밟았다.

손아섭은 6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홈 경기에서 1회 우익수 쪽 안타에 이어 5회 중전 안타를 쳤다.

이날 경기 전까지 시즌 148안타를 쳤던 손아섭은 이 안타 2개로 대기록을 달성했다.

7년 연속 150안타는 2020시즌을 끝으로 LG 트윈스에서 은퇴한 박용택(43) KBSN 해설위원에 이어 통산 두 번째다.

박용택은 2012년(152안타)을 시작으로 2018년(159안타)까지 해당 기록을 이어갔고, 프로 통산 2천504안타를 남기고 이 부문 역대 1위로 유니폼을 벗었다.

손아섭은 이날 안타 2개를 보태 프로 통산 2천227개를 때려 박용택의 기록에 도전할 유력한 후보로 거론된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